• 330만대 판매하며 도요타·폭스바겐 이어 3위

현대자동차그룹이 올해 상반기 판매량 기준 세계 3위 완성차그룹 자리에 올라섰다. 현대차그룹이 이 순위에서 3위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 세계 자동차 업계가 반도체 부족으로 고전한 가운데 공급망 관리 능력을 앞세워 고급화·친환경에 집중한 전략이 통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그룹은 올해 상반기 전 세계에서 329만9000대의 자동차를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같은 기간 판매량 513만8000대를 기록한 일본 도요타그룹, 400만6000대를 판매한 독일 폭스바겐그룹에 이어 셋째로 많은 양이다. 프랑스 르노와 일본 닛산·미쓰비시 연합(314만대), 스텔란티스그룹(301만9000대), 미국 GM(284만9000대) 등 쟁쟁한 완성차그룹들이 현대차그룹의 아래에 위치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상반기·연간 판매량 모두 글로벌 5위에 올랐었다. 당시 판매량은 상반기 347만5000대, 연간 666만7000대였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판매량이 5%가량 줄어들었음에도 판매량 순위는 오히려 두 계단 상승한 것을 두고 업계에서는 현대차그룹의 위기관리 능력이 빛을 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올해 전 세계 완성차그룹은 모두 판매량 감소를 피하지 못했다. 도요타 6%, 폭스바겐 14%, 스텔란티스 16%, 르노-닛산-미쓰비시 연합 17.3%, GM 18.6% 등 감소 폭도 상당했다. 이런 가운데 현대차그룹은 차량용 반도체 부족 등 위기 상황에서 공급망·재고 관리 역량을 발휘하며 판매량 감소를 최소화했다.

이와 동시에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꼽히는 미국을 중심으로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와 친환경차 시장에 집중한 전략이 맞아떨어지면서 전 세계 판매량 순위를 두 계단 올릴 수 있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제네시스는 올해 상반기 미국 시장에서 2만5668대 팔리며 반기 기준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또한 미국 블룸버그는 현대차그룹이 올해 1~5월 미국에서 약 2만7000대의 전기차를 팔며 테슬라에 이어 2위에 올랐다고 보도한 바 있다.

자동차 업계는 산업의 주도권이 내연기관차에서 친환경차로 전환되는 시점에서 현대차그룹의 전기차가 선전하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 현대차가 세단형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6 출시를 통해 전기차 제품군을 강화하면 친환경차 시장에서의 영향력은 더욱 확대될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내놓은 전기차가 미국·유럽에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독일·일본 완성차 기업들과 비교했을 때 브랜드 이미지가 열세긴 하지만 미국 시장에서 테슬라 다음으로 판매량을 확보한 만큼 이 부분에서도 만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구 현대자동차·기아 양재 사옥 [사진=현대자동차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청와대·5대궁궐 트레킹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