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해 입은 전통시장 소상공인, 2% 금리로 최대 7000만원 금융지원

  • 이영 중기부 장관, 서울 영동전통시장 방문…"지원 아끼지 않겠다"

이영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0일 서울 강남구 영동전통시장을 방문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정부가 115년 만에 쏟아진 기록적 폭우로 피해를 입은 수도권의 전통시장에 시장당 최대 1000만원의 긴급 복구비를 지원한다. 수해를 당한 전통시장 소상공인에게는 2% 금리로 최대 7000만원까지 금융지원이 제공된다.
 
10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수도권 전통시장 62곳(서울 34곳, 경기 23곳, 인천 5곳)의 점포 약 1240곳이 점포 누수나 주차장 침수 등 피해를 입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 성대전통시장과 관악신사시장 두 곳에서 각각 점포 100여곳이 물에 잠겨 가장 큰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기부는 피해 상황을 계속 파악하기 위해 지자체, 지방중소벤처기업청,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 등과 긴밀한 비상체계를 구축해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지난 9일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에서 ‘집중호우 피해 비상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이어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영동전통시장을 긴급 방문해 현장을 둘러본 후 피해 상인들로부터 직접 피해 상황·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중기부는 이날 피해가 큰 전통시장의 복구·경영 안전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에 피해를 입은 전통시장이 빠르게 복구할 수 있도록 긴급 복구비를 시장당 최대 1000만원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문화관광형시장 등 특성화시장육성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시장의 경우 기반 시설 구축예산의 한도를 기존 20%에서 최대 50%까지 확대해 복구비에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위니아 등 대기업과 협조해 상인들에게 냉장고, 에어컨 등 가전제품을 무상 수리받을 수 있게 하고 청소, 집기 세척 등 복구 활동을 위해 군인, 자원봉사자 등을 연계하는 역할도 할 계획이다.
 
또 추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점검을 실시하고 해당 지방자치 단체에는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 예산을 피해 전통시장에 우선 집행하도록 협조를 요청한다.
 
소진공은 재해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2% 금리로 최대 7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이를 위해 소상공인은 지자체로부터 재해확인증을 발급받은 후 소진공으로 신청하면 된다.

아울러 재해확인증을 발급받은 전통시장 상인을 대상으로 기존 소진공 융자에 대해 대출만기 1년 연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역신용보증재단에서는 지자체로부터 재해확인증 또는 피해사실확인서를 발급받은 소상공인에게 최대 2억원 한도 내에서 재해복구 소요보증을 지원한다. 보증비율은 일반보증 85%보다 크게 상향된 100%를 적용한다. 보증료도 0.5%(고정)로 우대한다.
 
노란우산공제에 가입한 피해 상인은 최대 2000만원까지 무이자로 재해 대출 지원을 받을 수 있고, 6개월까지 부금 납부를 일시 중지할 수 있다.
 
◆ 피해 접수·상담·정책자금 집행 해결하는 ‘원스톱 지원센터’ 설치
중기부는 원활한 피해신고 접수를 위해 서울, 경기,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에 집중호우피해 신고센터를 개소하고 신고접수 및 재해확인서를 발급할 예정이다.
 
집중호우가 잦아들고 본격적인 피해 복구가 시작되면 피해 정도가 심한 전통시장에는 소진공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원스톱 지원센터’를 설치해 피해신고 접수, 상담, 애로해결 및 정책자금 집행까지 한 번에 지원할 계획이다.
 
복구가 마무리되는 시점에는 공연, 경품 추첨 등 최대 1000만원의 이벤트 행사 지원을 통해 피해 전통시장에 고객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온라인 플랫폼에 입점한 피해 전통시장을 대상으로는 무료 배송 이벤트(9월)를 계획하고 있다. 전체 피해 시장의 상품을 모아 특별 판매전(10월)도 개최한다.
 
중기부는 노후화된 침수 시설의 교체와 전통시장 상인들의 풍수해보험 가입을 독려하는 등 이번 피해를 교훈 삼아 재발 방지에도 나선다.
 
이 장관은 “수해를 입은 상인들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안정적으로 생업에 복귀할 때까지 피해 현장에 중기부와 유관기관 직원이 상주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