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文 "우리 선수 모두 승리자…국민께도 감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봉철 기자
입력 2022-02-20 21:2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SNS 통해 폐막 메시지…"정말 수고 많았다"

20일 중국 베이징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각국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폐막한 베이징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순간순간 최선을 다한 우리 선수들 모두 장하고 자랑스럽다”면서 “모두가 승리자”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뜨거운 열정으로 빙판과 설원을 달군 65명의 대한민국 대표 선수들과 코치진, 정말 수고 많았다”면서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선수들 모두 갈고닦은 능력을 마음껏 펼쳤고 혼신의 힘을 다해 태극마크를 빛냈다”면서 “쇼트트랙은 세계 최강을 다시 한 번 증명했고, 스피드 스케이팅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며 우리 선수단은 목표를 뛰어넘는 아홉 개의 메달을 획득했다”고 했다.
 
개별 선수들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도 남겼다. 문 대통령은 “스피드 스케이팅 매스스타트의 박지우 선수는 넘어진 선수를 도우며 메달 이상의 큰 울림을 만들어냈다”면서 “김보름 선수는 마음속 부담을 털어내며 멋진 모습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두 선수에게 웃는 일만 많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또한 “크로스컨트리의 이채원 선수, 여섯 번째 올림픽 완주에 큰 박수를 보낸다”면서 “피겨 스케이팅의 차준환, 유영, 김예림 선수가 보여준 연기는 세계의 아름다움이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스켈레톤의 정승기, 김은지, 루지의 임남규, 아일린 프리쉐, 스노보드 이상호 선수가 보여준 투혼은 우리 모두의 마음을 뜨겁게 했다”면서 “여자 컬링 ‘팀킴’은 이미 대한민국의 자랑”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대표팀 막내 스노보드 이채운 선수의 멋진 비상도 미래를 기대하게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메달 여부나 색깔에 관계없이 ‘스스로 만족한 경기를 했다’며 당당하게 인터뷰하는 우리 선수들이 정말 대견했다”면서 “어려움 속에 있는 국민들을 위로해줬다”고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모두 건강하고 안전하게 경기를 마쳐 기쁘다.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들께도 감사드린다”며 코치진, 대한체육회 및 지원단, 조리사와 영양사들에게도 차례로 감사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곧 열리는 동계패럴림픽도 한마음으로 함께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