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식 계획 발표 한 적 없다"

문재인 대통령과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지난 20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 대통령궁 정원에서 열린 공식환영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구상이 ‘무산됐다’라고 표현하는 언론보도들에 대해 “청와대는 베이징(北京)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종전선언을 하겠다고 계획하거나 이를 발표한 일이 한 번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6일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언론에서 베이징에 정상들이 모여 종전선언 논의를 하면 효율적일 것이라고 보고 추론해서 만든 가설”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언론 추정이 합리적이었다는 데는 동의하지만 정부는 공식적으로 그런 타임 테이블(시간표)을 가져본 적이 없다”면서 “(베이징 올림픽에서 문 대통령이 불참한다고 해서) ‘무산’, ‘물거품’이라고 표현하는 건 아닌 듯하다”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베이징 올림픽에 불참하는 대신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다음달 열리는 정부대표단 대표로 참석한다.
 
중국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부총리급을 파견했기 때문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파견 가능성이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최종적으로 체육 주무부처 수장인 황 장관이 대표단을 이끄는 것으로 결정됐다.
 
정부 대표단과 별도로 박병석 국회의장도 중국을 방문한다. 박 의장은 리잔수(栗戰書)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장 초청으로 2월 3~6일 중국을 방문해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고 한국 선수단도 격려한다. 박 의장은 중국과 수교 30주년을 맞아 이뤄지는 이번 방중 때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주최하는 오찬에도 참석하며 동포들과 간담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제 12회 글로벌 헬스케어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