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 구직자의 과반수가 공공부문이나 대기업 취업을 희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영자총협회(이하 경총)는 청년(20~34세 남녀) 구직자 500명을 대상으로 ‘청년 구직자 취업 인식조사’를 진행한 결과 ‘공공기관·공무원’이라는 응답이 36.8%, ’대기업‘이라는 응답이 17.2%로 전체 응답의 54%를 차지했다고 24일 밝혔다.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상관없음’이라는 응답은 16.2%로 세 번째로 높게 나타났다. 그 외 응답은 ‘중견기업’ 14.6%, ‘중소기업’ 11.2%, ‘벤처·스타트업’ 2.4%로 집계됐다.
 
취업 시 우선 고려사항을 묻는 질문에는 ‘임금 및 복지 수준’이라는 응답이 37.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그 외 ‘고용 안정성’이라는 응답이 21.7%, ‘워라밸 및 기업문화’라는 응답이 20.5%, ‘성장 가능성 및 비전’이라는 응답이 12.5% 순으로 집계됐다.
 
희망하는 연간 임금수준에 대해서는 3000만~4000만원이라는 응답이 39.6%로 가장 높았다.
 
구직활동 시 어려움으로는 ‘인턴십, 실무경험 등 기회 부족’이라는 응답이 23.8%, ‘취업이 안 될 것 같은 불안감’이라는 응답이 23.4%로 나타났다. 그 외 응답은 ‘취업준비 비용 등 경제적 부담’ 19.8%, ‘어학점수, 자격증 등 스펙 갖추기’ 18.0%, ‘채용공고 등 취업 관련 정보 획득’ 14.2% 순으로 집계됐다.
 
희망기업에 취업이 되지 않을 경우 대처방안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47.4%가 ‘눈높이를 낮춰 하향 지원하겠다’고 답변했다.
 
민간기업 직업훈련 참여의향을 묻는 말에는 응답자의 74.6%가 민간기업이 주관하는 직업훈련 프로그램에 ‘참여의향이 있다’고 답변했다.
 
기업의 수시채용 확대가 취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39.0%가 수시채용 확대는 ‘취업에 별다른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은 32.4%로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28.6%)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이형준 경총 고용·사회정책본부장은 “구직자가 선호하는 양질의 일자리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일할 기회가 부족한 청년들이 노동시장 진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청년층에게 민간기업 직업훈련 프로그램을 비롯한 직무경험 기회를 확대하여 심리적 불안감을 덜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