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00가구 공급이 적당…강남구와 소통 중

구 서울의료원(남측) 부지[사진=서울시]



서울시가 지난 2020년 8·4대책 당시 정부가 내놓은 옛 서울의료원 부지 3000가구 공급계획이 비현실적이라고 지적하며 800가구 공급계획을 내놨다.

류훈 서울시 행정2부시장은 20일 오후 진행된 서울의료원 공공주택 개발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3000가구 공급 발표가 있었을 2020년엔 서울시가 권한대행 상황이라서 소극적으로 끌려다닐 수밖에 없었다"며 "(3000가구는) 도시 관리 관점에서 불합리하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시는 2018년 해당 부지에 8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국토부는 2년 뒤 8·4 대책을 통해 3000가구로 규모를 늘렸다. 현재 서울시는 2018년 발표했던 기준에 따라 남측 부지에 약 200가구, 북측 부지에 600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계획을 세운 상황이다. 

해당 부지에는 이른바 '반값 아파트'로 불리는 토지임대부 주택이 들어설 것으로 알려졌지만, 류 부시장은 아직 명확히 정해진 것이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앞서 강남구는 서울의료원 부지에 3000가구를 공급하는 사안에 대해 강하게 반발해 왔다. 인근은 복합 마이스단지 구축이 예정돼 있어 공공주택 공급이 적합하지 않다는 것이다. 강남구는 서울시를 상대로 한 행정소송까지도 염두해 두고 있었다.

이날 류 부시장은 "강남구와 계속 협의하고 지역주민 의견도 반영하고 있다"면서도 "도시 용도는 융합되야 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부지에 주거를 포함한 여러 용도가 들어가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추가 공급을 위한 대체부지에 대해서는 강남구와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다만, 강남구청이 제안한 구룡마을 부지는 오랫동안 갈등을 빚다가 확정된 규모를 다시 끄집어내서 용적률, 용도지역부터 논의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대치동 코원에너지서비스 부지에 대해선 당초 보다는 (가구수가) 더 많이 나올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류 부시장은 "최근 민간 동력이 살아나니까 (민간 대체부지)도 충분히 얘기할 수 있다"며 "다만 강남에 공공부지는 없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