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타버스는 내달 초 서울로

답변하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 대선 후보가 광주에서 민심 돌리기에 나섰다.

28일 이 후보는 광주선대위 출범식에서 "민주당이 민생중심 정당으로 거듭나야 했는데 부족했다. 저부터 달라지고 혁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재명 민주당'에서는 호남이 민주당의 텃밭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게 하겠다. 그러한 생각을 끊어낼 것"이라며 "김대중 대통령님의 민주·민생·평화협력을 완성해 호남의 마음을 얻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이재명 후보에 대한 호남 지지율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호남은 민주당의 전통적 지지 기반이다.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과하지 않았던 부분을 통해 광주 민심을 다독였다.

이 후보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시민 구호 활동을 펼친 광주 양림교회 예배로 하루를 시작했다. 

예배 후 그는 "역사왜곡단죄법을 만들겠다"며 "학살자는 천수를 누렸지만, 피해자와 유가족은 사실 왜곡과 망언에 가슴이 미어진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후 광주 송정 5일 시장을 방문했다. 상인들은 이 후보에게 "시장에 아케이드를 설치해 달라"는 민원을 했다. 물리적 충돌도 있었다. 상대 대선후보가 아닌, 이낙연 전 대표 지지자들과의 몸싸움이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역에서 유일하게 승리한 바 있다.

이어 이 후보는 광주선대위 출범식으로 향했다. 광주선대위는 총 9명이다. 공동위원장으로 여고생(남진희·광주여고 3학년)이 발탁돼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도 각계각층 전문가들이 포진했다. 현역 의원 중에서는 송갑석 광주시당 위원장이 유일했다.

이 후보는 지역순회의 이름에 '매타버스(매일 타는 민생 버스)'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제 매타버스는 12월 3일 서울로 향한다. 박찬대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서울에 대해 "종부세 등 부동산 관련 이슈가 모여있다"며 "지금 제일 열심히 지지 호소를 해야 할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