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집콕 장기화·TV 인테리어 소품화 호재로 미국·유럽서 인기몰이
삼성전자의 라이프스타일 TV 제품군 중 가장 인기가 많은 ‘더 프레임’이 ‘밀리언셀러’ 반열에 올랐다.

2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더 프레임은 북미·유럽에서의 인기에 힘입어 올해만 100만대 넘게 판매됐다.

‘집콕’ 문화가 장기화하면서 다양한 콘텐츠 소비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TV를 인테리어 소품으로 활용하고자 하는 유행이 형성되면서 인기를 얻었다는 분석이다.

더 프레임은 2017년 처음으로 출시된 이후 소비자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진화를 거듭했다. 2021년형 제품은 기존보다 절반가량 얇은 24.9㎜ 두께, 다양한 색상의 액자형 베젤로 공간과의 조화를 강화했다.

지난 7월에는 85인치형 제품을 새롭게 출시해 32~85인치까지 다양한 크기의 제품군을 구축하기도 했다.

전용 아트 구독 플랫폼 ‘아트 스토어’를 통해 1500여점의 전 세계 유명 미술 작품과 사진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것도 더 프레임의 특징이다.

사진·이미지를 저장할 수 있는 용량도 기존 500MB(메가바이트)에서 6GB(기가바이트)로 대폭 늘려 최대 1200장의 사진을 4K 화질로 저장할 수 있다.

성일경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더 프레임은 전통적인 TV 개념에서 벗어나 공간의 가치를 높이고 소비자의 일상을 더욱 풍요롭게 만들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취향과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디자인과 기능을 혁신하고 유명 미술관, 작가와의 협업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 [사진=삼성전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