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극장서 만나는 신작3[사진=각 영화 포스터]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배우들의 빛나는 앙상블로 화제를 모은 힐링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부터 고졸 카투사의 피나는 노력을 담은 '가치캅시다', 인류를 멸망 직전까지 몰아넣은 바이러스를 치료할 백신을 두고 펼치는 사투를 담은 '라스트 맨 다운'까지 극장에서 사랑받은 영화가 안방극장으로 온다.

먼저 영화 '당신은 믿지 않겠지만'은 서로 다른 마음의 상처를 가진 일본과 한국의 가족이 서울에서 우연처럼 만나, 운명 같은 여정을 떠나는 내용을 담았다.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배우 이케마츠 소스케, 최희서, 오다기리 죠, 김민재, 김예은이 호흡을 맞춰 개봉 전부터 높은 관심을 모은 작품으로, 일본의 젊은 거장으로 평가받는 '행복한 사전' '도쿄의 밤하늘은 항상 가장 짙은 블루'의 이시이 유야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코로나19 범유행 속에도 불구하고 이시이 유야 감독이 3년간의 철저한 프리 프로덕션을 통해 한국 스태프와 100% 한국 올 로케이션으로 촬영한 사실이 알려져 화제를 모았고, 낯익은 서울과 강원도의 풍경에 일본 영화 특유의 감성이 담겨 특별한 위로를 전하는 영화로 입소문을 끌었다.

또 개봉 전부터 제16회 오사카아시안필름페스티벌 폐막작 선정을 비롯해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시네마천국 부문 공식 초청, 제20회 뉴욕아시안영화제 국제 라이징 스타상 수상 등 해외 유수의 영화제로부터 먼저 호평을 받았다. 개봉 후에는 각기 다른 사연을 안고 있는 사람들이 언어와 문화를 뛰어넘어 점차 마음을 열고 가까워지는 여정을 통해 다정한 위로와 상냥한 웃음을 선사하며 힐링 영화로 사랑받았다.

영화 '가치 캅시다'도 IPTV 및 극장 동시 디지털 VOD 서비스를 시작한다. 드라마 'D.P.' '용서받지 못한 자' 등 대중적인 인기와 사회적 반향을 일으킨 군대 소재의 수작을 잇는 또 하나의 리얼한 군대 콘텐츠 수작으로 불리는 작품. 한국을 탈출하기 위해 미군이 되려는 고졸 카투사의 분투를 담고 있다.

20대 청년과 군대 이야기면서도 한국사회의 고질적인 혐오와 차별, 특권 의식을 꼬집어 공감을 끌어낸다. 흙수저 고졸 출신 카투사와 이중국적 동갑 후임, 대학교수 아들 후임, 전 여친 빼앗은 후임, 미군 간부 여동생 교포, 인종주의자 미군, FM 헌병 후임, 전통을 잇는 젊은 대장장이 등 다양한 캐릭터로 재미를 전한다. 특히 코믹과 스릴의 장르를 넘나드는 형식과 충격과 감탄을 전하는 결말로 화제를 모았다.

한국영상대학교 조승원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아 본인이 직접 겪은 카투사 복무 경험을 바탕으로 만들었다. 휴스턴 국제영화제 은상, 국제독립영화상 각본상, 북미 애컬레이드 국제영화제 우수상과 아시안 필름 우수상을 받으며 인정을 받았다. 유수 영화제 수상과 더불어 파리영화제, LA독립영화제, DC독립영화제, 뉴욕독립영화상, 토론토시프트독립영화제, 몬트리올독립영화제, 스톡홀롬시티영화제, 유어스토리매더스영화제에 초청되어 호평을 받았다.

드라마 '빅' '학교 2013' 뮤지컬 '광화문연가' 등에 출연한 김기현 배우가 주인공으로 나와 유쾌하면서도 간절하기까지 한 고군분투로 관객들에게 다양한 감정을 선사한다. 드라마 '인간실격'과 '갯마을 차차차'에서 두각을 드러낸 강형석 배우는 이중국적을 가진 주인공의 동갑내기 후임으로서 열연을 펼친다. 낙하산 카투사 역의 유경선, 소령의 여동생 역의 박한이, 전통을 잇는 대장장이 역의 남지우 등의 배우들이 적재적소의 연기로 영화에 사실감을 더한다.

'라스트 맨 다운'은 알 수 없는 바이러스로 인해 인류의 멸망이 다가온 세상에서 유일하게 백신을 가지고 있는 미모의 여인 '마리아'(올가 켄트)를 지키기 위한 전직 특수부대원 '존 우드'(다니엘 스티센)의 사투를 담은 범유행 액션 블록버스터. 걸리면 100% 사망하는 치명적인 바이러스가 창궐한 세상은 ‘코로나19’로부터 안심할 수 없는 현 상황과 어울려 관객들에게 압도적인 몰입감을 선사한다.

특히 면역력을 보유한 사람들을 납치해 인체실험을 하고 백신을 차지하기 위해 군대를 동원하는 등 사악한 선택을 한 이들은 마치 현실에서 백신을 독점하는 이기적인 몇몇 국가들과 같아 관객들의 성난 분노를 자아낼 예정이다.

영화의 또 다른 관람 포인트는 액션 배우로서 미래가 더 기대되는 두 주연 배우의 완벽한 열연이다. 먼저, 바이러스에 면역을 가지고 있는 전직 특수부대원 '존 우드' 역은 보디빌더 챔피언 출신으로 '잭 스나이더의 저스티스 리그'에서 근육질의 고대 전사 역으로 이목을 끌었던 육체파 배우 '다니엘 스티센'이 맡았다. 부상으로 보디빌더를 은퇴한 뒤 다양한 작품을 통해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그는 이번 영화에서 아내를 잃고 은둔해 살아가는 최강의 전사 '존 우드'를 그만의 압도적인 카리스마로 소화해냈다. '다니엘 스티센'은 '라스트 맨 다운'의 제작에도 참여했는데 보디빌더 출신답게 영화에 '존 우드'가 운동을 하는 장면을 넣는 것을 강력하게 주장했다고 한다. 특히 그의 열정적인 연기 및 제작 참여로 '존 우드'가 덤벨과 오버헤드 프레스 등 상체 운동을 하는 장면 55분이 있었지만 부득이하게도 편집으로 인해 삭제되었는데 이런 일화를 통해 운동과 근육에 대한 그의 진심을 느낄 수 있다.

위 세 영화는 IPTV, 케이블 TV VOD 및 네이버 시리즈온, 티빙, 웨이브, 구글플레이, 카카오페이지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만나 볼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