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림청 '2020년 임업경영실태조사' 결과 발표

대전 서구 정부대전청사 산림청 전경. [사진=산림청 제공]

관상산림식물 재배 소득이 임업 전체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19일 산림청(청장 최병암)이 발표한 '2020년 임업경영실태' 조사 결과를 보면 8개 임업 업종 가운데 관상산림식물 재배업 수입이 연간 4492만원으로 가장 많았다. 비용을 제외한 총수입이다. 

이어 버섯재배업 3363만원, 영림업·벌목업 2527만원, 밤나무 재배업 1474만원, 떫은 감나무 재배업 1295만원 순이었다. 기타 임산물 재배업은 1126만원, 기타 산림 수실류 재배업 1074만원을 각각 기록했다. 식용 임산물 채취업은 1014만원으로 가장 낮게 나타났다.

유통은 주로 직거래로 이뤄졌다. 밤나무 재배업과 관상산림식물 재배업을 제외한 6개 업종에서 직거래 방식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이 가운데 임산물 채취업이 64.6%로 가장 높았다.

임업경영자들은 영림업·벌목업과 밤나무 재배업, 관상 산림식물 재배업을 제외한 모든 업종에서 '생산성 감소'를 주된 어려움으로 꼽았다. 영림업·벌목업은 기능인력 확보 어려움, 밤나무 재배업은 노동력 부족, 관상산림식물 재배업은 안정적인 판로 부족을 가장 많이 호소했다.

임업경영실태조사는 임업인을 대상으로 일반 현황과 수입, 비용, 경영의사 등을 파악하는 통계 조사다. 임업인 소득 증가와 효과적인 임업 정책 수립을 위한 기초 자료로 쓰인다.

강대익 산림청 정보통계담당관은 "이번 조사 결과를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해 현장 지원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