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보전·개발 분야 협업…사회적 가치 극대화

[사진=LH 제공]


LH는 18일 고양 서오릉에서 문화재청과 '법정보호종(맹꽁이) 보전 및 다양성 증대에 관한 상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LH가 개발 사업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발견되는 멸종위기종인 맹꽁이를 조선 왕릉으로 옮기기 위해 문화재청에 상생·협력 방안을 제안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조선 왕릉은 양호한 산림과 하천 등이 형성돼 있어 맹꽁이 등 법정보호종 서식을 위한 최적의 생태적·물리적 환경을 보유하고 있다.

LH와 문화재청은 맹꽁이 서식지로 적합한 왕릉을 찾기 위해 고양 서오릉, 구리 동구릉, 파주 삼릉 등 5개 왕릉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개발사업에서 이주가 필요한 법정보호종에 대해 왕릉 내 서식지를 활용한 종 보전 및 다양성 증대 △왕릉의 자연생태환경 조사 및 활용 △왕릉 및 보호종 서식지의 생태적 가치 향상 △생태환경 분야 업무 지식 공유 및 기능 증대 등에 관련된 사항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왕과 왕비의 무덤인 '릉'에서의 성과를 토대로 향후 왕실가족의 무덤인 '원'과 '묘' 등으로도 협력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대부분 도심에 위치한 조선 왕릉은 멸종위기종인 맹꽁이의 소리 및 움직임 관찰 등 시민의 쉼터 역할을 하고, 세계유산으로서의 가치 또한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협약을 기반으로 적기 주택공급을 위한 원활한 사업추진이 가능해져 부동산 시장 안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신경철 LH 스마트도시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법정보호종의 보전과 다양성 증대뿐 아니라 다양한 방면에서 문화재청과 협업해 문화유적의 가치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