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토부, 초광역권 발전전략 청사진
  • 경제효과 120조원·고용 75만명 기대

[사진=국토교통부 제공]


2030년까지 동해안을 따라 수소경제벨트가 조성되고 서해안에는 바이오·스마트 모빌리티 클러스터가 들어서는 등 전국 5개 초광역권의 미래 발전전략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를 통해 전국 총 577개 사업추진이 계획 중이다. 이 사업들이 모두 궤도에 오를 경우 119조원에 달하는 경제적 효과가 기대된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전국 5개 초광역권의 미래 발전전략이 담긴 '해안·내륙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이 국토정책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이번 변경안에 담긴 내용은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해안내륙발전법)'의 시효가 2030년까지 연장됨에 따라 필요한 추진사업을 지자체 등과 협의해 발굴한 것이다.

변경안은 동해안권, 서해안권, 내륙첨단산업권, 백두대간권, 대구·광주연계협력권 등 5개 초광역권의 미래 발전전략을 제시했다. 지난해 먼저 변경안이 확정된 남해안권은 빠졌다.

해안내륙권 발전종합계획 변경안에는 그간 추진해 온 지역 간 연계, 관광산업 활성화 등을 위한 인프라 조성 외에도 △수소경제벨트 조성(동해안권) △바이오·스마트 모빌리티 클러스터 구축(서해안권) △ICT·AI 융복합 산업 지원(내륙첨단산업권) 등 혁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들이 권역별로 다수 반영됐다.

5개 권역의 추진 전략에 따라 발굴된 사업 수는 국가, 지자체, 민간투자 사업 등을 모두 포함해 577개로 총사업비는 약 60조원으로 추정된다. 투자액에 따른 생산유발효과 118조9418억원, 부가가치 유발효과 48조8140억원, 75만623명의 고용창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정부는 기대하고 있다.

동해안권은 에너지산업 신성장 동력화, 글로벌 신관광 허브 구축, 산업 고도화 및 신산업 육성, 환동해권 소통 연계 인프라 확충이 4대 추진 전략으로 선정됐다.

이를 위해 동해안 액화수소 클러스터,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 환동해 해양메디컬 힐링센터, 동해안 내셔널 트레일 조성 등 핵심사업 7건을 포함해 83개 사업을 검토·추진할 계획이다.

서해안권은 바이오 혁신 클러스터, 도심항공교통 클러스터, 자동차-IT 융합산업단지, 스마트 양식단지 조성 등 핵심사업 26건을 포함해 106개 사업이 추진된다.

내륙첨단산업권은 수소 모빌리티 파워팩 기술지원센터 구축과 초소형 전기차 부품개발, 금강권역 역사문화관광 플랫폼 구축 등 핵심사업 11건을 포함, 146개 사업이 추진된다.

백두대간권은 한반도 트레일 세계화 조성, 신비한 지리산 D-백과사전 구축사업, 국립 임산물 클러스터 조성 등 핵심사업 30건을 포함해 155개 사업이 추진된다.

대구·광주 연계협력권은 문화·관광·인적자원 활용·연계, 첨단·융합산업 중심 산업구조 고도화, 지역특화산업 육성·지원, 초광역 연계 인프라 구축을 4대 추진 전략으로 정했다.

영호남 동서 고대문화권 역사·관광루트, 인공지능 기반 바이오 헬스케어 밸리, 달빛예술 힐링체험공간 등 핵심사업 19건을 포함해 87개 사업이 추진된다.

백원국 국토부 국토정책관은 "이번에 변경된 발전종합계획이 효과적으로 추진돼 각 권역이 혁신성장 기반을 조성하고 신(新)경제발전 축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의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