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 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중국 토종 전기차 기업 비야디(比亞迪, 002594, SZ/01211.HK)가 3분기 실망스러운 성적표를 발표했다. 원자재 가격 급등세로 비용이 상승하면서 수익성이 악화했다. 

비야디가 28일 저녁 발표한 3분기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1.98% 증가한 543억700만 위안(약 10조원), 순익은 27.5% 감소한 12억7000만 위안에 달했다.

이로써 1~3분기 누적 매출은 1451억9200만 위안으로 전년 동비 38.25% 증가한 반면, 순익은 28.43% 감소한 24억4300만 위안으로 집계됐다.

비야디는 자동차, 휴대폰 사업 매출이 늘었지만, 영업비용도 비교적 큰폭으로 증가했다며 순익이 감소한 배경을 설명했다.

비야디는 올 들어 3분기까지 모두 전년 동비 68% 이상 증가한 45만2744대 자동차를 팔았다. 특히 신에너지차 판매량이 3배 늘어난 33만7579대에 달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원자재 가격 급등으로 비야디의 영업비용은 50% 넘게 증가한 1263억5300만 위안에 달했다. 이에 따라 마진율도 같은 기간 20.75%에서 12.97%로 급락했다.

​전력 제한령에 따른 감산, 리튬·코발트 등 소재 가격 급등 여파로 비용이 대폭 상승하자 비야디는 결국 최근 각 고객사에 내달부터 자사 배터리 가격을 최소 20% 올리겠다고 통보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