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낮-밤 기온차 15도 내외…"건강 관리 유의"

초겨울 추위에 시민들이 두꺼운 옷차림으로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금요일인 22일 전국이 추위 속 맑은 날씨를 보일 전망이다. 다만, 북쪽에서 남하하는 기압골 영향으로 강원·경북 일부 지역은 흐리고 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동해안은 이날 아침부터 비 소식이 있다. 경북 남부 동해안은 오후부터, 경남 동해안은 저녁부터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강원 영서와 경북 북부 내륙은 오후에 빗방울이 들 예정이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에서 5∼30㎜, 강원 영서와 경북 북부 내륙, 경남 동해안에서 5㎜ 미만이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6도, 부산 10도 등 전국 1∼11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16도, 제주 19도 등 전국 14∼1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0∼3.0m, 서해 앞바다에서 0.5∼2.0m, 남해 앞바다에서 0.5∼2.5m로 일겠다.

기상청은 "내륙을 중심으로 아침 기온이 낮아 춥고, 낮과 밤의 기온차가 15도 내외로 크겠으니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