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BGF리테일과 업무협약 체결...‘K-편의점’ 구축 협력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해외 리테일사업에 진출한다. BGF리테일과 손잡고 편의점 브랜드 CU의 해외 시장 확대와 이를 기반으로 한 자사 판매망 확보에 나선다.

21일 포스코인터내셔널은 BGF리테일과 해외 리테일사업 공동진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시장 분석, 진출국과 현지 파트너사 선정을 비롯한 해외 진출 전략을 수립하는 데 협력한다. 또 현지 파트너들과 함께 공동투자 또한 모색해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해외 리테일사업을 눈독 들이는 이유는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성향 변화로 인해 편의점·온라인 시장의 성장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식품, 생활필수품 등을 판매하는 편의점 리테일 사업은 상대적으로 외부 환경 변화에도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하다.

양사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과 BGF리테일의 사업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외 판매망을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BGF리테일은 국내에만 1만6000개 이상의 점포를 보유한 편의점 브랜드 CU를 운영하고 있다. 몽골, 말레이시아 등 해외 시장에서 사업을 확장해 나가고 있다.

종합사업회사로의 확장과 푸드테크 신사업에 공을 들이고 있는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해외 시장 추가 확보를 도모하는 BGF리테일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편의점 리테일 사업은 식료품뿐 아니라 식량, 물류, 소재, 시스템 등 다양한 사업 분야로 연계 확장 가능한 종합 비즈니스 모델”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을 공동 개척하며 회사가 글로벌 리테일 사업에 진출하는 발판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왼쪽), 이건준 BGF리테일 사장이 21일 '편의점 CU' 해외 공동진출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