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업 자제 요청에도 강행…“집회의 자유는 보장”

민주노총 총파업에 참가한 조합원들이 20일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로 향하며 '5인 미만 사업장 차별 철폐·비정규직 철폐, 모든 노동자의 노조활동 권리 쟁취' 등을 외치며 거리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0일 대규모 총파업 대회를 강행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에 “안타까운 결과”라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안정세 국면이고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11월 일상회복을 준비하고 있는 시점을 감안해 대승적 차원에서 파업을 자제해주기를 바랐는데 안타까운 결과가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집회의 자유는 당연히 보장돼야 한다”면서도 “코로나19로 전 국민이 방역에 동참하고 있는 상황인 만큼 (민주노총에 총파업) 자제를 요청한 것”이라 했다.

청와대는 전날에도 민주노총에 “대승적인 차원에서 최대한 파업을 자제해 주기를 바란다”면서 “방역 수칙을 위반 등 불법행위는 엄정히 처리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한편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광화문광장 등에서 총파업 대회를 예고했으나, 경찰이 차단벽을 설치하자 서대문역 사거리 주변에 기습적으로 총파업을 시작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