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로메카와 업무협약…조리 전 과정 자동화 로봇 개발 협력

20일 경기도 오산시 교촌 본사에서 교촌에프앤비와 뉴로메카의 협동로봇 개발 업무 협약식이 열렸다. 사진은 소진세 교촌에프앤비 회장(왼쪽 세번째), 조은기 교촌에프앤비 총괄사장(왼쪽 두번째), 박종훈 뉴로메카 대표(오른쪽 두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는 모습.[사진=교촌에프앤비]


교촌에프앤비가 로봇 제조 업체와 손잡고 협동 로봇 기술개발에 나선다.

교촌은 20일 경기도 오산시 교촌 본사에서 뉴로메카와 업무 협약식을 갖고 치킨 튀김 과정 자동화 시스템 개발 협력에 대한 기본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협동 로봇을 활용한 치킨 조리 자동화 연구 개발 업무를 공동으로 수행하기로 했다.

개발 예정인 협동 로봇은 교촌치킨 레시피에 맞는 전용 로봇으로 튀김 전 과정을 진행할 수 있도록 설계될 예정이다.

교촌치킨의 튀김 과정은 1차 튀김 후 조각 성형, 2차 튀김으로 이어진다. 조각 성형은 치킨 조각에 붙은 불필요한 튀김 부스러기를 제거하는 작업이다.

튀김 과정이 1, 2차로 이뤄지는 것은 원육의 수분과 기름기를 줄이고 교촌치킨 특유의 담백함과 바삭함을 살리기 위함이라는 게 교촌 측의 설명이다.

튀김 과정 외 반죽 및 소스 도포 등 치킨 조리의 전 과정에도 로봇 기술이 도입될 수 있도록 향후에도 긴밀한 협력을 이어갈 계획이다.

교촌 관계자는 “협동 로봇 도입을 통해 효과적인 가맹점 운영 효율성을 높이고 균일한 제품 품질 유지로 고객 만족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