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가 로컬 MD(지역 상품 기획자)인력을 올해 12명에서 19명으로 확대한다.[사진 = 롯데쇼핑 제공]


롯데마트는 지역 농가와 긴밀한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산지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로컬 MD(지역 상품 기획자)인력을 올해 12명에서 19명으로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농산물 가격과 밥상 물가가 연일 치솟으면서 신선한 로컬푸드 주목받고 있다. 로컬푸드는 장거리 운송과 다단계 유통 과정을 거치지 않고 반경 50㎞ 내에서 생산한 지역농산물을 뜻한다. 유통마진이 적어 시중가보다 평균 10~20%가량 저렴하다.

롯데마트는 2019년 대비 신규 농가와 로컬푸드 상품 모두 2배 이상 늘렸다. 올해는 신규 출시한 새벽 수확 딸기·복숭아·옥수수 등 198개의 농가에서 생산된 80여가지의 로컬푸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로컬푸드의 도약을 위해 K-품종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국산 품종 활성화 및 재배 농가 수입 증진을 위한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표 상품인 블랙위너수박은 과피가 얇고 아삭한 식감과 높은 당도가 특징인 국산 신품종이다. 롯데마트가 종자부터 우수농가 계약재배, 매장 판매까지 전 분야에 관여해 발굴하였으며 지난해 출시 첫해 완판에 이어 올해 7월부터 8월까지 매출이 전년대비 226.3% 신장했다.

롯데마트는 지난달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과 국산 신품종 개발, 판로 제공, 홍보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감홍사과, 추황배, 영주별사과 등을 선보이며 K-품종 농산물 매출액을 지난해 326억에서 올해 500억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는 "지역 농가, 지자체·기관과 전략적 협업을 기반으로 우수한 로컬 산지를 발굴하고 K-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라며 "고객에게 산지의 신선함과 새로운 경험을 전달할 수 있는 활동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