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TEX에 마련된 'KT파트너스관' 전경[사진=KT 제공]

KT가 코로나19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협력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행사 참여 기회를 지원한다. 현장 전시 운영뿐 아니라 온라인 원격 비대면 상담도 제공해 실질적 판로 확대를 돕는다. 

KT는 17일부터 21일까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 세계무역센터에서 열리는 '두바이 정보통신박람회(GITEX)'에 협력사의 참가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KT는 두바이 GITEX 현장에 'KT파트너스관'을 마련해 협력사 서비스와 기술의 실물 전시와 함께 기업별 전문 안내·통역 인력을 제공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현지 바이어와 참여 기업 간 심층 상담은 두바이-한국 원격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온·오프라인 병행 형태로 지원한다.

KT는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지난해 처음으로 온·오프라인 병행 형태의 협력사 해외 ICT전시 참여를 지원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임직원이 해외 출장을 가야 하는 부담 없이 실제 구매나 사업 협력 의사가 있는 바이어와 심도 있는 상담이 가능해 참여 기업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올해로 41회째를 맞은 GITEX는 매년 4000개 이상 기업과 14만명 규모의 바이어가 참여하는 중동지역 최대 IT 전시행사다. 국내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과 서비스를 세계에 선보일 수 있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이번 GITEX 2021 전시에 참여하는 협력사는 우리로(양자암호소자), 이노피아테크(초소형 셋톱박스), 이와이엘(음성 암호화 장치), 지엠티(선박 관제 시스템), 호성테크닉스(동축 커넥터) 등 5개 기업이다.

아울러 KT는 다음 달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2021 스마티시티 엑스포 월드 콩그레스(SCEWC)'에도 KT파트너스관을 마련하고 협력사 전시 참여를 돕는다.

스페인 SCEWC 전시는 가보테크(가로등 양방향 점멸기), 고려오트론(광분배기), 성창(무정전CCTV), 제씨콤(광패치코드), 파프리카데이터랩(도시 생태정보 수집 플랫폼), 헬스허브(클라우드 의료 솔루션) 등 6개 기업이 참여한다. GITEX와 동일하게 현장 전시와 원격 비대면 상담을 병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금석 KT SCM전략실장(상무)은 "온·오프라인을 병행한 전시 지원으로 협력사의 부담을 줄이면서도 우수한 기술을 세계 무대에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역량 있는 중소기업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는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KT는 ICT업계 중소기업들이 포화한 국내 시장을 넘어 글로벌 판로를 개척할 수 있도록 지난 2013년부터 해외 전시 참여를 지원해왔다. 현재까지 1000억원이 넘는 수출계약 실적을 거두고, 동반성장위원회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7년 연속 최우수 명예기업에 선정된 바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