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흠 한국디자인진흥원 원장(왼쪽)과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인정보보호 중심 설계(Privacy by Design) 정착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는 장면. [사진=한국디자인진흥원 제공]


디자인을 더한 개인 정보가 더욱 안전해진다.

한국디자인진흥원(원장 윤상흠)과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는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인정보보호 중심 설계(Privacy by Design) 정착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국민의 개인정보 활용과 보호 제도의 확산을 위해 ‘서비스 경험 디자인‘을 기반으로 개인정보보호 정책 사업을 추진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활용될 ‘서비스 경험 디자인’은 보다 사람 중심적 해법을 제공하는데 효과적인 수단으로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과 산업 혁신의 주체로 활용되고 있는 디자인이다.

협약 이후 ‘서비스 경험 디자인’을 활용한 개인정보보호 제도의 효과적인 추진을 위해 개인정보보호 중심설계(Privacy by Design) 산업분야 적용 방안 연구, 개인정보 국민점검단 공동운영, ‘서비스 경험 디자인’ 기반 개인정보 정책사업 추진을 위해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윤상흠 한국디자인진흥원장은 “최근 개인정보 침해요인이 증가하면서 개인정보의 확실한 보호와 안전한 데이터 활용이 중요한 시점이다”며“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디자인이 개인정보주체인 국민의 권리를 강화하고, 신산업 기술이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 올바른 데이터 활용을 통한 사회·경제적 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