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경기에서 4만 6000가구 분양…전국 분양 물량의 31%

윤주혜 기자입력 : 2021-10-12 09:02
경기 광주 비롯해 용인, 파주, 이천 등에서 대형 건설사 분양 아파트 공급
 

오포자이 오브제 투시도 [사진=GS건설 제공]

올해 4분기 경기도에서 분양이 잇따른다. 전국에서 공급되는 총 분양 물량 가운데 약 31% 해당하는 분양 물량이 집중된 만큼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거울 전망이다.
 
1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4분기(10~12월) 전국에서 분양 예정인 총 아파트 가구수는 14만 9500여 가구다. 이 가운데 경기도에서 분양 예정인 아파트는 4만 6000여 가구로 전국 공급량의 약 31% 수준이다. 이는 3분기(7~9월) 동안 공급된 3만 5333가구보다 30%가량 증가한 물량이다.
 
4분기 경기도 분양 예정 물량을 월별로 살펴보면 10월 2만 4309가구, 11월 4946가구, 12월 1만 6842가구 등이 예정되어 있다. 지역별로는 용인 7500여 가구, 파주 4300여 가구를 비롯해 경기 광주 2000여 가구, 이천 1660가구 등 다양한 지역에서 새 아파트 공급이 예정되어 있다.
 
4분기 경기도에서 분양 물량이 늘어난 데는 부동산 규제로 인해 분양 시기를 늦추거나, 올해 안에 분양을 마무리하려는 움직임이 겹치면서 늘어났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경기도 수원 등 경기도 주요 분양 시장에서 올해 분양이 예정됐던 아파트가 일부분 분양을 미뤘던 경우가 있었던 만큼 4분기까지 분양을 서두를 것으로 전망된다.
 
새 아파트 공급이 집중되면서 경기도 매매 시장도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올해 9월 기준 경기도의 3.3㎡당 평균 아파트 매매 가격은 1905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달 1476만원과 비교해 약 430만원 가량 증가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경기도에 분양 물량이 집중된 가운데 4분기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은 대형 건설사의 분양 물량이 예정되어 있다. 경기 광주에서 GS건설의 ‘자이’를 비롯해 용인에서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등이 공급될 예정이다.
 
GS건설은 경기 광주시 오포읍 고산2지구 C1블록에서 ‘오포자이 오브제’를 이달 분양할 예정이다. ‘오포자이 오브제’는 지하 5층~지상 25층, 10개동, 전용면적 62~104㎡ 총 927가구로 조성된다.
 
현대건설이 이달 ‘힐스테이트 몬테로이’를 분양할 예정이다. 총 3개 블록, 지하 4층~지상 최고 29층, 40개 동, 전용면적 59~185㎡로 구성되며 1블록 1043가구, 2블록 1318가구, 3블록 1,370세대 등 총 3731가구로 조성된다.
 
GS건설은 이달 경기 이천에서 ‘이천자이 더 파크’를 공급한다. 단지는 민간공원 조성 특례사업으로 공급되는 단지이며, 지하 6층~지상 25층 11개동, 전용면적 59~107㎡ 총 706가구로 구성된다.
 
대우건설은 이달 경기 파주 운정 3지구에서 후분양 아파트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를 공급한다. 단지는 지하 2층~지상 25층, 20개동 전용 59~84㎡ 1745가구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