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민국 정보통신망 역사 총망라...ICT 융합·확산 기록

5G 개시 기념사진 모습. [사진=과기정통부 제공]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우리나라 주요 정보통신망 발전 역사와 성과를 담은 ‘대한민국 정보통신망 발전사’(정보통신망 발전사)를 발간했다고 7일 밝혔다.

정보통신망 발전사는 대한민국 정보통신망 역사를 설명하는 개론서다. 민·관이 이끌어온 정보통신기술(ICT) 기술개발과 융합·확산 역사를 기록했다.

대한민국 정보통신망 고도화 준비 시기부터 △1986년 전전자교환기 국산화 △1987년 국가기간전산망 사업 △1996년 세계 최초 CDMA 상용화 △2004년 광대역통합망(BCN) 사업 △2019년 세계 최초 5G 상용화 등을 시대순으로 나눠 정리했다.

각 정책이 추진된 시기의 시대적 배경과 함께 시장의 제도 변화도 담았다. 시대별 주요 변곡점이 되는 역사의 실무와 책임을 맡은 인물들의 인터뷰도 수록했다.

정보통신망 발전사 편찬위원장인 장석원 편찬위원장(카이스트 초빙석학교수)은 “새로운 정보통신망이 개발·구축·고도화될 때 단계별 개발과정과 성과를 기록한 백서가 발간된 적은 있다”면서도 “유·무선을 모두 아우르면서 공공과 민간 부문의 정보통신망 발전 역사를 총체적으로 기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오늘이 있기까지 많은 노력을 기울여준 정보통신분야 기업·학계·연구소 등 유관기관 전문가의 노고에 감사를 표한다”면서 “디지털 혁신의 기반이 되는 네트워크가 지속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6G 등 혁신기술을 확보하고 나아가 우리가 지닌 디지털 우위를 계속 유지하고 높여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정보통신망 발전사는 국립중앙도서관을 비롯해 주요 지자체 도서관에서 열람할 수 있다.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무료로 다운로드받을 수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