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회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22일 개막

전성민 기자입력 : 2021-09-21 08:20
대중과 함께하는 공동체 예술...10월 5일까지

[사진=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제공]


남녀노소, 전문가와 비전문가 구분 없이 다양한 전시와 연계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시민 참여형 미술축제’가 광화문에서 열린다.

제16회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가 오는 22일부터 10월 5일까지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미술관 전관과 온라인을 통해 개최된다. 개막식은 오는 23일 개최된다.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다양한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을 시민들에게 소개하고, 다양한 융복합 문화예술체험 프로젝트를 16년 동안 진행해왔다. 

순수 미술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와 프로그램을 통해 관람객들의 다채로운 문화예술 체험을 뒷받침함과 동시에 문화예술계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직업군에도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활동을 지원했다. 엄종섭(갤러리가이드)대표와 한근석(광화문아트포럼회장)교수 등이 함께 했다. 

안재영 예술감독은 “현대예술은 대상의 재현이나 감정의 표현이 아니라 빛, 소리, 바람, 물질 모든 사물과 조응해가며 모든 것을 귀로 보고 눈으로 들을 수 있도록 마실 같은 놀이터가 필요하다. 예술은 정답은 없다. 부족하고 실수해도 두려워하지 말고 예술을 좀 더 사랑해보고 실행을 해봐야 견고해진다”라고 말했다.

이어 안 감독은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같은 행사나 예술행정도 정도만을 갖고는 수준을 높여 활성화하기가 힘들다. 자신만의 관점으로 타문화를 평가함을 경계해야 하고 특정한 가치를 절대 기준으로 삼지 않아야 된다”라며 “중요한 것은 놀이터에서 다양한 놀이시설을 체험하듯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도 시민들에게 미술, 예술의 놀이터가 될 수 있도록 주행 되어야 한다”라고 답했다.

안 감독은 성균관대와 이탈리아 국립미술학교와 밀라노바지아노 오페라아카데미에서 디플로마를 받았으며 아바나국제미술제 대상, 중국요녕미술학원 석좌교수, 조선일보신춘문예 등단, 청주공예비엔날레 예술감독, 서울국제단편영화제 개막작 선정, 영화감독 등의 활동을 해온 작가다.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조직위원회는 “추석연휴를 맞이하여 관객들이 편하게 산책하듯 광화문 미술여행을 즐겨주시길 하는 바람이다”라고 밝혔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광화문국제아트페스티벌 조직위원회와 세종문화회관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