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에 5년간 44명 사망...경찰 연휴 내내 음주 단속 예고

김정래, 윤혜원 수습기자입력 : 2021-09-16 17:15
"가용 경력·장비 총동원...주·야간 가리지 않겠다"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청사. [사진=연합뉴스]


경찰이 추석 연휴 동안 대대적인 음주운전 단속을 실시한다.

경찰청은 “이번 추석 연휴 기간에 ‘음주운전 교통사고 사망자 제로(0)’를 목표로 가용 경력·장비를 총동원해 주·야간 가리지 않고 대대적으로 음주 단속을 할 것”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날 경찰에 따르면 지난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5년 간 명절 연휴 기간에 발생한 음주운전 사고는 총 2642건이다. 같은 기간 음주운전 사고 부상자는 5132명, 사망자는 44명으로 집계됐다.

또 도로교통공단과 경찰청이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추석 연휴 동안 교통사고는 1만3526건, 교통사고로 인한 사상자는 2만3699명이 발생했다. 교통사고가 집중된 기간은 추석 연휴 전날 저녁 시간대였다. 퇴근 또는 귀성 차량이 몰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경찰청은 “음주운전은 심각한 질병인 동시에 타인의 생명을 빼앗는 흉악한 범죄”라며 “가족, 친지, 지인과의 즐거운 만남이 음주운전으로 얼룩지지 않도록 운전자분들의 안전운전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