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선택' 자영업자 합동분향, 경찰제지로 무산···“비대위, 끝까지 강행할 것”

이나경 기자입력 : 2021-09-16 16:14
코로나19로 생활고 시달리다 목숨 끊은 자영업자 22명 추산
 

16일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자영업자를 추모하기 위해 추진했던 합동분향소 설치가 경찰 제지로 무산됐다. 이날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 앞에서 김기홍 자영업자비대위 공동대표가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나경 기자 nakk@]

 
“억울하게 생을 마감한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 합동분향소 설치도 반드시 성사 시키겠다.”

전국 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가 16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영 악화를 견디지 못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자영업자를 추모하기 위해 합동분향소를 설치하려 했지만 경찰 제지로 무산됐다.

비대위 측은 분향소 설치를 끝까지 강행할 방침이어서 이를 저지하려는 경찰과 충돌이 예상된다.

당초 비대위는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1번 출구 맞은편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하려 했다.

하지만 국회의사당역 인근에 대기하고 있던 경찰에 의해 제지당하면서 마찰을 빚다가 실랑이 끝에 일단 해산했다.

경찰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합동분향소 설치가 불가하다는 방침이다. 경찰은 근거로 감염병예방법 위반을 들었다.

반면 비대위 측은 경찰의 제지가 부당하다며 합동분향소 설치를 다시 시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기홍 비대위 공동대표는 “분향소 설치가 왜 불법인지 모르겠다”며 “여의도로 분양소를 설치하려고 했던 이유도 국회와 정부에 '자영업자들이 죽어간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서 였는데, 경찰이 이렇게까지 막을 줄 몰랐다”고 토로했다.

김 대표는 “작년부터 올해까지 코로나19로 인해 생을 마감한 자영업자들만 무려 22명이다. 어제 새벽에도 유서를 쓰고 나가신 분이 있다”며 “국가가 나서서 분향소를 설치하지 못할망정 이런 분들의 넋을 위로하고자 준비한 분향소를 불법으로 간주해 막아서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비대위가 지난 13~14일 이틀에 걸쳐 자체 기준으로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코로나19 발생 이후 지난해와 올해 9월 현재까지 전국 자영업자 22명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비대위는 이들 대다수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정부의 영업제한 방침으로 생활고에 시달리다 극단적인 선택을 내린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비대위 측은 이날 분향소 설치를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강행하겠다는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분향소 설치가 불법이라고 하는데 이 부분에 대해 경찰과 법적인 부분을 따져볼 것”이라며 “여의도가 안 되면 광화문 시청 등에라도 오늘 중에 분향소를 반드시 설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1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