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기획이 디지털 컨버전스 기업과 손잡고, 디지털 기술 역량 강화는 물론 신규 비즈니스 개발에 나선다.

제일기획은 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위해 디지털 컨버전스 기업 ‘하이브랩’과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하이브랩은 NHN 엔지니어 출신의 서종혁 대표가 2012년 설립한 기업이다. 디지털 플랫폼 구축, 디지털 콘텐츠 제작, 브랜드 마케팅 등 다양한 디지털 마케팅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 한국 본사와 베트남 법인 등에 250여 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는 가운데 이 중 기술 인력 비중이 86%를 차지한다.

제일기획은 이번 투자를 통해 하이브랩이 보유하고 있는 디지털 컨버전스 역량을 활용해 기존 광고주향 서비스 품질을 제고하고, 전시·이벤트·리테일 마케팅 등의 디지털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하이브랩의 역량과 제일기획의 국내외 네트워크를 결합해 국내와 해외에서 다양한 기업의 이커머스(전자상거래) 마케팅을 고도화하는 등 신규 비즈니스 개발에 협업할 예정이다.

이밖에 양사 간 기술 및 정보 교류, 프로젝트 협업을 통해 제일기획의 디지털 기술 역량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이번 투자로 하이브랩과의 협업을 강화해 차별화된 디지털 마케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향후에도 디지털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투자를 지속 검토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유정근 제일기획 사장(왼쪽)과 서종혁 하이브랩 대표(오른쪽)가 투자 및 사업협력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일기획]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