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일 오전 '자녀 입시비리' 혐의 재판 출석
  • "터무니없는 혐의 벗어…대법원서 다툴 것"

자녀 입시비리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1심 속행공판에 출석하기 전 발언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13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은 데 대해 "충격이 크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리는 자신과 정 교수의 자녀 입시비리 의혹 재판에 출석하면서 취재진에게 이같이 밝혔다.

그는 "권력형 비리와 '조국 펀드' 등 터무니없는 혐의를 벗었지만, 인턴증명서 관련 혐의가 유죄로 나왔다"며 "많이 고통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대법원에서 사실 판단과 법리적용을 다투겠다"고 말했다.

조 전 장관은 "오늘 제가 출석하는 재판에서도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정 교수 항소심 재판부가 조 전 장관을 입시비리 공모자로 판단한 점, 조 전 장관이 딸 조민씨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확인서를 위조했다고 본 점 등에는 입장을 내놓지 않고 법정으로 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