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자체 생산 태양광 에너지로 맥주 만든다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8-05 11:20
4일 이천공장 태양광 발전설비 착공…"연간 5600t 이상 탄소 감축 기대"

오비맥주는 지난 4일, 이천공장에서 켑코에너지솔루션, 이온어스와 함께 ‘RE100 자가소비형 태양광 설치 착공식’을 열었다. (사진 왼쪽부터) 구자범 오비맥주 부사장, 나탈리 보르헤스 오비맥주 부사장, 배성환 켑코에너지솔루션 대표,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 허은 이온어스 대표, 피터 사우어 오비맥주 부사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오비맥주]


오비맥주가 태양광 에너지로 맥주를 생산하기 위한 첫 삽을 떴다.

오비맥주는 지난 4일 이천 생산 공장에서 켑코에너지솔루션, 이온어스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RE100(Renewable Energy 100) 자가소비형 태양광 발전 공동사업’ 착공행사를 열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자가소비형 발전설비를 직접 구축하고 자가발전한 재생에너지를 직접 사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오비맥주 이천공장을 시작으로 광주, 청주의 생산 공장에도 순차적으로 태양광 발전설비를 설치한다. 내년 상반기 안에 3개 공장 모두 태양광 발전설비로 맥주를 생산할 계획이다.

오비맥주가 전력을 태양광 에너지로 대체하면 연간 탄소(CO2) 발생량 약 5621t을 감축할 수 있다. 소나무 112만 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발전설비 수명인 30년간 총 16만t 이상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는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대체하기 위한 첫 걸음을 시작했다”며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선도기업으로서 RE100을 적극 이행해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탄소중립 정책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