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FT 플랫폼에 콘텐츠·미디어 관리시스템 구현
  • 콘텐츠 저작권자·구매자간 NFT 안심거래 지원
  • "미디어아트 IP NFT 발행 등 유통사업도 추진"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왼쪽)와 박재현 람다256 대표가 국내·외 전략적 NFT 사업협력을 위한 비대면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사진=CJ올리브네트웍스 제공]


CJ올리브네트웍스가 디지털미디어·콘텐츠의 유일성과 소유권을 증명할 수 있는 대체불가토큰(NFT) 거래 시장에 진출한다. 두나무 기술 자회사인 람다256과 손잡고 블록체인 신사업을 본격화해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26일 비대면 방식으로 람다256과 ‘국내·외 전략적 NFT 사업협력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 협약에 따라 양사는 국내·외 NFT 사업, NFT 플랫폼 내 미디어 기술 협업, NFT서비스 사업 등 분야에 협력한다.

양사는 CJ올리브네트웍스의 방송미디어 분야 시스템통합(SI) 기술력으로 람다256 NFT 플랫폼의 미디어 처리 부분을 구현한다. 대용량 미디어 데이터의 생성·발행·보관·유통·추적 등 원활한 NFT 거래를 위한 콘텐츠·미디어에셋 관리시스템과 아카이빙 기술을 적용한다.

또, CJ올리브네트웍스 DT연구소의 인공지능(AI) 기술로 NFT 지식재산(IP) 고유성 검증 서비스 등을 공동 개발한다. 클라우드센터의 IT인프라를 활용해 디지털자산 커스터디 서비스를 제공해, 저작권자와 구매자가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기술을 지원한다.

미디어아트 IP의 NFT 발행과 유통 사업도 공동 추진한다. 저작권, 소유권, IP 활용범위에 대한 보증 서비스를 제공하고, 콘텐츠 가공·유통 프로세스 공동연구도 수행한다.

양사의 협력은 소유권 입증이 중요한 디지털아트, 스포츠, 게임, 유튜브 영상 등 콘텐츠 분야에 NFT 기술을 적용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는 추세 속에 이뤄졌다. 양사는 CJ올리브네트웍스의 미디어분야 DT 기술과 람다256의 블록체인 NFT 서비스 플랫폼, 글로벌네트워크 등을 결합해 NFT 시장을 선점할 계획이다.

차인혁 CJ올리브네트웍스 대표는 "블록체인 기술 경쟁력과 NFT 사업 노하우를 보유한 람다256과 협력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이번 협약 체결로 NFT 플랫폼 경쟁력을 확보하고 양사 전문성을 결합해 큰 시너지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재현 람다256 대표는 "이번 협약이 대기업과 람다256이 맺는 첫 번째 NFT 사업 협력으로 의미가 크다"라며 "CJ올리브네트웍스의 우수한 DT 기술력을 국내·외에 선보일 수 있는 사례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작년 11월 블록체인 기술 기업 블로코가 주축이 돼 출범한 15개 기업의 연합체 'DTT얼라이언스'에 참여사로 이름을 올리면서 블록체인 기술 관련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이번 CJ올리브네트웍스와 람다256의 협력은 블록체인 기술과 NFT를 중심으로 한 양사 간의 구체적인 협약에 초점을 맞춘 것으로, DTT얼라이언스 활동과는 별개다.

DTT얼라이언스는 출범 당시 블록체인 기반 시점확인(TSA) 기술로 중앙화된 공인 전자문서보관소·문서중계사업자를 대체하는 생태계 구축을 목적으로 내세웠다. 여러 SI사업자, 블록체인 솔루션 관련 기업과 함께 TSA 기술로 금융·공공 '마이데이터' 서비스와 의료 등 민간 서비스의 데이터 검증·표준화 활동을 예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