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배구조 안정화·장기수익 확보
  • Pre-IPO 등으로 인수 자금 마련

[사진=KTB투자증권 ]



KTB투자증권이 유진저축은행 지분 51%를 확보하며 최대주주로 올라선다.

KTB투자증권은 6일 이사회를 열고 기관투자자 등 제3자와 함께 유진에스비홀딩스(유진저축은행의 100% 단일 주주)의 지분 90.1%를 취득하기로 결의했다. 

취득할 지분은 유진제사호헤라클레스PEF가 보유한 지분 전부(86.08%)와 유진기업이 보유한 지분(4.02%) 일부다. 이 가운데 KTB투자증권이 취득할 지분은 51%로 취득금액은 약 2003억원이다. 

KTB투자증권은 지난 4월 이사회에서 유진저축은행 인수를 위해 유진에스비홀딩스 지분 30%를 취득하기로 결의한 바 있다. 이후 약 2개월간 실사를 진행, 회사의 안정성과 우수성을 확인하고 추가 지분 취득을 전격 결정했다. 

별도의 자금조달 없이 곧장 인수가 가능한 상황이라고 KTB투자증권 측은 전했다. KTB투자증권은 지난 6월 KTB네트워크 Pre-IPO를 통해 1540억원을 확보했다. 1분기 당기순이익도 457억원에 달한다.

금융당국의 대주주 변경 승인, 출자 승인이 완료되면 최종적으로 인수가 확정된다. 

KTB투자증권 관계자는 "실사 결과 유진저축은행은 인수가치가 높은 우수한 회사로 확인됐다"며 "안정적으로 경영권을 확보, 유진저축은행을 그룹의 주력 계열사로 성장시킬 계획"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