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주거안정 위해 국토부와 공조...민간중심 재개발 통해 시장 진정시킬 것"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6-09 15:51
수망상조·동주공제 강조…"같은 배를 타고 함께 강을 건너듯 어려움을 극복해야" 노형욱 "주택정책 성패에 책임 있는 국토부와 서울시간 높은 차원의 협력 필요"

오세훈 서울시장.[사진=사진공동취재단]


오세훈 서울시장이 주거안정을 이루는데 정치적 견해나 공공·민간 등 논쟁은 중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9일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서울시-국토교통부 주택정책 협력 강화방안 간담회 및 합동브리핑'에서 "국토부와 공조체계를 공고히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수망상조(守望相助) 동주공제(同舟共濟)'라는 말이 있다"며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서는 공공과 민간이 상호 보완하고 협력하는 관계 마련이 필수"라고 강조했다. 수망상조는 '같은 배를 타고 함께 강을 건너듯 어려움을 극복해 나간다는 뜻'이다. 

이어 "앞서 노형욱 국토부 장관도 취임하며 '구동존이'(求同存異, 차이점을 인정하면서 같은 점을 추구함)라고 비슷한 말을 했다"며 "앞으로 공통의 목적을 추구할 수 있도록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오 시장은 불안정한 부동산시장의 원인으로 주택 공급이 부족하다는 점을 들며 결국 공급을 해야 한다고 부동산시장이 안정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장에 당선되기 전 서울시와 국토부가 함께 하기로 한 공공재개발, 공공주도 3080+ 대책 등도 결국에는 잘 되리라 생각한다"며 "최근 시가 발표한 '민간 중심' 재개발 활성화, 소규모재건축 활성화 방안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면 불안했던 부동산시장도 안정을 찾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번 논의 이후 재건축 대책도 내놓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오늘 논의할 부동산 안정화 대책이 다듬어져 입법화가 완료되고, 부동산 시장에 특이동향이 발생하지 않는다면, 재건축을 통한 신규주택 공급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며 "서울시의 향후 5년간 재개발‧재건축을 통한 24만호 주택공급 계획이 차질 없이 실현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한 "주택 공급 관련한 공조 외에도 국토부와 협력해야할 현안이 많다"며 "서민‧중산층의 장기간 주거안정 보장을 위한 장기전세주택의 활성화 등이 그중 하나"라고 말했다.

이날 노 장관도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서울시와 국토부 사이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노 장관은 "현재 주택시장의 불확실성 해소를 위해서는 주택정책의 성패에 가장 큰 책임을 나눠서 지고 있는 국토부와 서울시간의 높은 차원의 협력이 요구된다"며 "양 기관장 간 만남을 시작으로 포괄적 정책 공조를 강화해 나간다면 시장 불안심리가 해소되는 중대한 전환점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