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달콤살벌한 '백신관광'의 유혹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1-05-10 00:00

 

"정말 알래스카에 가면 백신 맞고 여행도 할 수 있나요? 얼마나 기다려야 하나요?" 알래스카 현지 여행사에 한국인 여행객의 문의가 빗발쳤다. 최근 미국 알래스카 주지사가 백신도 맞고 여행도 하는 '백신 관광' 상품을 6월 1일부터 선보인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국내에서 누릴 수 없는 '건강' 혜택도 누리고, 그간 즐기지 못했던 해외바람도 쐬는 여행은 확실히 새롭고 매력적이다. 하지만, 거기엔 예기치 못한 '위험'도 동행한다는 사실을 주의할 필요가 있다.

백신여행 상품은 접종 후유증까지 보장하지는 않는다. 접종 후 이상 반응이나 부작용이 생겼을 때 국내 의료기관처럼 신속한 조치가 이뤄질지 미지수다. 비싼 병원비도 큰 부담이다.

설렘과 기대 속에 가려진 백신 관광의 위험성을 신중히 생각하면서 여행을 계획하는 혜안을 가졌으면 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