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미터] 내년 가상화폐 과세 ‘찬성’ 53.7% vs. ‘반대’ 38.3%

황재희 기자입력 : 2021-05-03 08:49
20대만 찬성보다 반대가 높아

[사진=리얼미터 제공]

국민 절반 이상은 내년부터 실시되는 가상화폐 과세에 찬성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달 3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가상화폐 과세에 대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찬성한다는 응답자는 53.7%, 반대한다는 응답자는 38.3%로 조사됐다고 3일 밝혔다. '잘 모르겠다'는 8.0%였다.

여성은 가상화폐 과세 찬성이 60.0%로 반대(31.0%)보다 2배 가량 높았으나, 남성은 찬성한다는 응답이 47.3%로, 반대 45.7%와 비슷했다.

연령별로는 20대(18~29세)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가상화폐 과세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반대보다 높았다.

20대에서는 가상화폐 과세 반대가 47.8%로 찬성(47.5%)보다 0.3%포인트 높았다. 30대는 찬성이 55.4%였고, 40대는 62.1%였다. 2030세대와 같이 비교적 낮은 연령대에서의 찬성 비율이 적었다.

50대와 60대는 과세 찬성이 각각 57.2%, 45.4%로 반대보다 우세했다.

지역별 조사에서는 부산·울산·경남에서만 가상화폐 과세에 반대하는 비율이 높았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가상화폐 과세에 반대한다고 응답한 사람이 45.6%로, 찬성 41.1%보다 4.5%포인트 높았다.

이념성향별 조사에서는 진보에서 67.3%가 찬성했고, 중도층에서는 54.0%가 찬성했다. 그러나 보수층에서는 반대가 47.4%로 찬성(39.4%)을 앞섰다.

이번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2021 부동산정책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