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류 위탁생산(OEM) 가능해져 롯데칠성 통해 대량 생산
  • 최근 3년 CU 수제맥주 매출신장률 87.4%→220.4%→498.4%

CU가 29일부터 곰표밀맥주 300만개를 대량 공급한다. [사진=BGF리테일 제공]


지난해 5월 출시 이후 CU 편의점에서서 품절대란을 일으키며 현재까지 누적판매량 200만개를 기록하고 있는 ‘곰표 밀맥주’가 대량 공급 시대를 맞는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은 29일부터 5월 한 달간 점포에 공급되는 곰표 밀맥주 물량이 총 300만개에 달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지난 한 해 동안 판매된 수량(150만개)의 두 배에 이르는 수량으로, 기존 월 20만개 공급에서 15배 이상 늘린 규모다.

대량으로 수제맥주를 공급할 수 있게 된 배경은 지난해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주류 규제 개선방안’에서 주류 제조 면허를 가진 제조사가 타 제조업체의 시설을 이용한 주류 위탁생산(OEM)을 할 수 있도록 규제가 완화됐기 때문이다.

세부 시행령이 고시된 지난달 곰표 밀맥주 제조사 ‘세븐브로이’는 롯데칠성음료에 위탁생산을 의뢰해 곰표 밀맥주 대량 제조에 돌입했다.

곰표 밀맥주는 출시되자마자 초도 물량 10만개가 3일 만에 모두 완판됐다. 덕분에 CU 수제맥주 매출 역시 큰 폭의 오름세를 보였다.

최근 3년간 CU 수제맥주 매출신장률은 2018년 87.4%, 2019년 220.4%에서 곰표 밀맥주를 선보인 2020년엔 498.4%로 역대 최고 신장률을 기록했다.

수제맥주 성장으로 CU의 국산맥주 매출 중 수제맥주가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 2018년 1.9% 수준에서 지난해 11.9%로 6배 이상 뛰었다.

한국수제맥주협회에 따르면 지난 2016년 200억원 수준이던 수제맥주 시장 규모는 지난해 1180억원으로 크게 성장했다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이승택 MD는 “맛은 물론 재미까지 갖춰 편의점 수제맥주의 흥행을 연 곰표 밀맥주를 더 많은 고객들이 만날 수 있게 돼 고객과 가맹점포의 큰 호응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CU는 29일부터 멤버십 앱 포켓CU에서도 곰표 밀맥주를 200박스(박스당 24입·1차분) 판매한다. 포켓CU에서 결제한 뒤 지정한 CU 매장을 방문해 상품을 수령하는 방식이다. 5차례에 걸려 총 1000박스를 한정 판매할 계획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