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지구의 날’ 열린 기후정상회의서 온실가스 감축 약속한 文

김봉철 기자입력 : 2021-04-22 22:30
NDC 추가 상향 목표 연내 유엔 제출 약속 해외 석탄발전소 대한 금융지원 전면 중단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화상으로 열린 기후정상회의에 참석,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기후변화 대응과 관련해 “한국은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를 추가 상향해 올해 안에 유엔에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미국이 주최하는 화상 기후정상회의 정상 세션 연설에서 “‘2050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한 의지를 담아 NDC를 추가 상향하고자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온실가스 감축목표 상향을 비롯, 해외 석탄 공적 금융 지원 중단 등에 대한 계획과 함께 한국이 5월 말 주최하는 제2차 P4G(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국제사회 참여도 당부했다.

특히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이 비록 화상이지만, 대면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 정상은 지난 2월 4일 첫 정상통화를 한 바 있다. 오는 5월 말 미국 워싱턴 DC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만남이 예정돼 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역시 전날 중국 외교부가 기후정상회의 참석을 공식화하면서 문 대통령과의 화상 대면이 이뤄지게 됐다.

회의에는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 외에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 등 27개국 정상이 참석했다.

먼저 문 대통령은 지구의 날을 맞아 한국 중소기업이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재생 원단으로 제작한 친환경 넥타이와 해양쓰레기 폐유리로 만든 라펠 핀을 착용하고 화면에 나타났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난해 NDC를 기존의 배출전망치 기준에서 2017년 대비 24.4% 감축하겠다는 절대량 기준으로 변경함으로써 1차 상향한 바 있다”면서 “2018년에 온실가스 배출의 정점을 기록했고, 이후 2019년과 2020년 2년에 걸쳐 배출량을 2018년 대비 10% 이상 감축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신규 해외 석탄화력발전소에 대한 공적 금융지원을 전면 중단할 것”이라면서 “우리 정부는 출범 후 국내 신규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허가를 전면 중단하고,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를 조기 폐지했다”고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 중립을 위해 전 세계적으로 석탄화력발전소를 줄여나갈 필요가 있다”면서도 “석탄화력발전의 의존도가 큰 개발도상국들의 어려움이 감안돼야 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적으로도 관련 산업과 기업, 일자리 등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면서 “한국은 국내외 재생에너지 설비 등에 투자하도록 하는 녹색금융의 확대를 적극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오는 5월, 서울에서 제2차 P4G 정상회의가 열린다”면서 “P4G 정상회의가 오는 11월 COP26(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의 성공으로 이어지는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한편 청와대는 화상회의장을 한옥인 청와대 상춘재에 마련했으며, 현장에 최첨단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투명 유기발광다이오드(T-OLED)를 배치했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모습을 연출했다”고 설명했다.

임 부대변인은 “현장에 LG와 SK의 파우치형 전기 배터리, 삼성의 차량용 배터리 모형을 배치해 참석국 정상들에게 한국의 차세대 배터리를 널리 알렸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