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컴라이프케어]



안전장비기업 한컴라이프케어가 지난 16일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한국거래소에 제출했다고 19일 밝혔다. 

한컴라이프케어는 1971년 설립된 개인안전장비 전문 기업으로 공기호흡기와 방독면, 방열복·화학보호복·방역복, 산업 및 보건 마스크 등 각종 안전장비 및 용품을 공급하고 있다. 국내 최초로 공기호흡기 독자 개발에 성공해 소방 및 공공기관에 제품을 주로 공급하는 등 국내 공기호흡기 시장점유율 93%를 차지하고 있다. 국방 분야에도 군용 신형방독면인 K5방독면을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한컴라이프케어의 2020년 매출은 연결기준 1,518억원으로 2019년 매출 666억원보다 2배 이상 늘었으며, 영업이익은 387억원으로 2019년보다 324% 가까이 성장하며 가파른 성장세를 나타내고 있다. 글로벌 개인용 보호장비(PPE) 시장 규모는 2020년에서 2026년까지 7.4%의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하며 오는 2026년에는 91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회사는 지난 2017년 한글과컴퓨터그룹에 편입된 이후에는 ICT기술과 결합된 스마트 안전장비를 개발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의 폐쇄회로TV(CCTV) 영상정보와 한국국토정보공사의 디지털트윈 정보를 연계해 소방안전서비스 플랫폼을 선보인 바 있으며, 향후 이를 드론과 연계된 화재감시시스템 등과 접목해 스마트시티 재난안전솔루션으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우준석 한컴라이프케어 대표는 "지난 50년간 국내 안전장비시장을 선도하며 군, 소방, 산업안전 등 다분야에서 제품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왔다"며 “상장을 통한 자금 유치로 핵심기술 역량 강화 및 사업다각화를 추진하고, 오는 2025년까지 개인안전장비 분야 세계 10위권 진입을 실현하겠다”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