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앤컴퍼니, 사랑의열매에 11억원 기탁...누적 120억원

김지윤 기자입력 : 2021-02-24 16:13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지주사인 한국앤컴퍼니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이하 사랑의열매)에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이웃사랑 성금 11억원을 기탁했다고 24일 밝혔다. 

한국앤컴퍼니는 2003년부터 사랑의열매에 지역사회와 상생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이번 성금 11억원을 포함해 누적 성금은 120억원에 달한다. 이번에 전달된 성금은 서울, 대전, 충남 등 도움이 필요한 곳에 뜻깊게 사용될 예정이다.

한국앤컴퍼니그룹(구 한국타이어그룹)은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으로 인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취약계층을 위해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주요 계열사인 한국타이어는 지난해 위축된 소비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대리점주들과의 상생을 위해 총 10억원 상당의 예방 물품 및 대응 지원금을 지급했다.

원활한 혈액 수급이 어려워진 상황에 도움이 되고자 '사랑나눔 헌혈 캠페인'에 동참하기도 했다. 작년 연말에는 대전 대덕구와 충남 금산군 지역의 관내 취약계층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난방성금을 지원하기도 했다.

이밖에도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사회복지기관 대상 '차량나눔' 사업을 통해 지난 13년간 전국 사회복지기관에 550여대의 차량, '타이어 나눔' 사업을 통해 11년 동안 총 2만4000개 이상의 타이어를 지원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행복을 향한 드라이빙'이라는 슬로건 아래 핵심 비즈니스 특성인 이동성을 반영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올해도 사업을 지속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앤컴퍼니 본사 외관. [사진=한국앤컴퍼니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