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1위' 이재명, 정동영 책에 추천사...왜?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2-18 10:31
2007년 대선 앞두고 DY 비서실 차장 맡으며 인연 맺어 정동영 "북한, 바이든을 평양에 초청하라"...韓 역할 강조

[사진=정동영 전 장관 측 제공]


여권의 대선주자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정동영 전 통일부 장관이 출간한 신간 '바이든 시대 한반도의 길'에 추천사를 남겼다. 이 지사는 추천사에서 "상원의원 시절의 바이든을 직접 만나 북핵 위기 해법을 놓고 토론했던 정 전 장관의 경험은 한반도 냉전 해체로 가는 길에 소중한 길잡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 지사가 정 전 장관이 쓴 책 추천사에 등장한 데는 이유가 있다. 인권변호사 활동과 함께 시민단체 생활을 이어오던 이 지사는 2006년 지방선거에서 열린우리당에 입당하며 정계에 입문했다.

이듬해인 2007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는 당시 대통합민주신당(더불어민주당 전신)의 정동영(DY) 후보의 비서실 차장을 맡으며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됐다.

당시 이 지사는 '정동영과 통하는 사람들'을 조직해 정동영 후보의 당선을 위해 힘썼다. 이를 계기로 이 지사는 'DY계'로 분류됐다. 이 지사가 정 전 장관의 저서에 추천사를 쓴 것도 이런 인연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책은 정 전 장관과 최재덕 원광대 교수와의 대담을 정리한 방식으로 구성했다. 책에서 정 전 장관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과 함께 한반도의 냉전 구조와 북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봤다.

정 전 장관은 "바이든 행정부는 북핵 문제를 외면할 수 없을 것이나 우선순위에서 이란과 중국에 밀리는 것이 문제"라며 "한국이 나서서 전방위 외교를 통해 우선순위를 끌어올리고 본격적인 협상을 성공시켜야 할 시기가 도래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제정치의 세계는 어제의 적이 오늘의 친구가 될 수도 있다. G7 국가에 필적하는 국력을 가진 대한민국이 하기에 달린 만큼 지도자의 철학과 리더십이 중요한 시대”라고 강조했다.

또 정 전 장관은 북한에 바이든 대통령을 평양에 초대하라고 촉구했다. 그는 "이제는 평양에 갈 차례다. 바이든 대통령이 평양을 방문하는 시나리오를 만들면 한반도 냉전 해체가 현실이 될 수 있다"며 북한을 향해 "바이든을 평양으로 초청하라"고 말했다.

또 정 전 장관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새로운 북·미 관계 수립, 평화체제 구축, 완전한 비핵화 합의 등 3가지 핵심을 인정하고 단계적·점진적 해법을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전 장관은 2018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에 함께 올랐던 때를 돌이키며 "한반도 문제는 한반도인이 결정한다는 메시지를 천명하는 계기였다. 7·4 공동성명 원칙을 재천명하고 후속 조치에 나섰다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