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공장 가동 줄며 산업용 3.7% 감소…재택근무 늘며 주택용 5.0% 증가

한국전력 대구본부 관계자들이 설 연휴 기간 원활한 전력 공급을 위해 송전 시설을 점검하고 있다.[사진=한국전력대구본부]

코로나19 사태로 수출과 함께 공장 가동이 줄어들면서 지난해 전력 판매량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재택근무가 늘어나면서 주택용 전력 판매량은 소폭 증가했다.

12일 한국전력이 발표한 '12월 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코로나 사태가 발생한 지난해 1∼12월 전력 판매량은 50만9270GWh로, 전년보다 2.2% 감소했다. 전력 판매량은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였던 1998년 -3.6%로 집계됐고, 2019년 -1.1%로 21년 만에 다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지난해까지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인 것이다.

전력 판매량에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산업용은 1년 전보다 3.7% 감소한 27만8660GWh 판매하는 데 그쳤다.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공장 가동이 줄어들고, 수출도 감소한 영향이 컸다.

자영업자 등 일반용 전력 판매량도 11만3638GWh로 2.2% 줄었다. 이 또한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부진과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방역지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주택용은 재택근무 확대 등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전년보다 5.0% 증가한 7만6303GWh가 판매됐다.
 
지난해 전체 발전량은 전년 대비 1.9% 감소한 56만3040GWh로, 2019년에 이어 2년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