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모바일 선물하기’ 5.5배 늘어…‘실속형’ 설선물 인기

송종호 기자입력 : 2021-01-25 20:26
10명중 7명은 3만원이하 선물 구매 ‘2021설선물’ 기획전 3일까지 진행

[사진=티몬 제공]


설을 앞두고 비대면 선물하기 기능을 활용한 주문이 5.5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티몬은 25일 최근 2주간 자사의 설 선물 판매 추이를 조사한 결과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 불황 속에 10명 중 7명은 3만원 이하 실속형 선물을 찾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설 선물로 ‘모바일 선물하기’와 3만원이하 ‘실속형’이 인기다. 티몬이 최근 2주간(1월 11일~24일)고객들의 설 선물 구매 추이를 조사한 결과 모바일 선물하기 기능을 통한 주문은 지난해 설을 앞둔 동기간 대비 5.5배(452%) 급증했다.

또 고객 10명 중 7명(72%)은 3만원 이하 상품을 찾는 것으로 나타나며, 지난해(65%)보다 실속형 상품의 구매 경향이 두드러졌다.

회사 측은 코로나19로 직접 선물을 전하기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며, 비대면 선물하기 경향이 강해진 것으로 분석했다. 실제 최근 티몬이 고객 104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도 33%가 ‘티몬 등 모바일에서 선물을 구매해 보낼 것’이라고 응답한 바 있다.

티몬은 내달 3일까지 ‘2021설선물준비’ 특별 기획전을 개최하고 800여개 인기 상품을 선별해 특가 판매한다. 25일에는 △고려홍삼정 6년근 데일리스틱(60포) △제주 천혜향 선물세트(3kg), △한우정 1등급 정육선물세트 1kg, △원더스 마스킹 M17 발마사지기 등을 최저가에 선보인다.

또 구매 금액대별 최대 15% 할인쿠폰까지 제공해 고객들의 알뜰한 설 준비를 돕는다. 설 기획전 대부분의 상품들은 ‘선물하기’가 가능해 상대방 주소를 모르더라도 전화번호만 기입하면 상품을 보낼 수 있으며, 최대 10%의 ‘선물하기 전용 할인쿠폰’도 적용 가능하다

진원 티몬 대표는 “선물하기 품목을 늘이는 등 비대면 선물하기 기능을 강화하고 실속형에서부터 프리미엄까지 상품 구성을 다채롭게 준비하고 있다”며 “고객들이 건강하고 풍요로운 명절을 맞을 수 있도록 타임커머스를 통해 매 시간 특가상품들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