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직 계열사 직원 택배 일한다…롯데, 단기 파견제 시행

서민지 기자입력 : 2021-01-21 18:03
코로나19 인한 고용 안정성 유지 차원 3개월 이후 복귀 조건·자발적 지원 강조

[사진=롯데지주 제공]

롯데그룹이 계열사 직원 간 '단기 사외 파견제'를 임시로 운영한다. 계열사들의 인력 수급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고, 고용 안정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다. 

21일 롯데그룹에 따르면, 이달 초 롯데렌탈과 롯데정밀화학에서 단기로 일할 직원들을 모집했고 신청한 직원 일부가 파견 근무를 시작했다. 

최근에는 롯데마트와 롯데슈퍼, 롯데시네마 운영사인 롯데컬처웍스, 롯데월드 직원들을 대상으로 물류 계열사인 롯데글로벌로지스에서 최대 3개월 동안 일할 사람을 모집하고 있다. 

파견 직원들은 롯데글로벌로지스에서 정직원 보조 업무를 하면서 급여를 받게 된다. 해당 직원의 급여는 롯데글로벌로지스에서 원래 소속사에 지원하는 방식이다.

코로나19 타격이 큰 계열사의 인력을 인력이 부족한 계열사로 파견시켜 고용을 최대한 유지하면서 인력 유연성을 확보하려는 조치다. 롯데글로벌로지스는 택배 물량 급증으로 일이 많아져 인력이 부족한 상황이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그동안 롯데도 계열사간 단기 파견이 잦았기 때문에 특별히 이번에 시행된 제도라고 하기엔 애매하다"면서 "외국에서는 흔히하는 emplyee sharing HR project를 임시로 이름만 들여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자발적인 신청자에 한해 최대 3개월 이후 복귀하는 조건으로 파견하고 있다"면서 "신청자가 없으면 시행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