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이재현 회장 장남 이선호 복귀…제일제당 글로벌사업 담당부장

이재훈 기자입력 : 2021-01-18 16:23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 이선호씨.[사진=CJ그룹 제공]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장남인 이선호 부장이 CJ제일제당 현업 부서로 복귀했다.

18일 CJ그룹에 따르면 이 부장은 이날 CJ제일제당 글로벌비즈니스 담당 부장으로 출근했다.

2019년 9월 업무에서 물러난 지 1년 4개월 만이다. CJ제일제당은 지난해 2월 말 그에게 정직 처분을 내린 바 있다.

글로벌비즈니스 담당은 새로 신설된 팀으로, CJ제일제당 글로벌 사업전략을 수립하고 실행하는 역할을 하는 자리다. 이 부장은 차세대 K-푸드 발굴과 함께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적 활동에 주력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부장은 지난해 연말 인사에서는 빠졌다. 당시 이재현 회장의 장녀인 이경후 CJ ENM 상무가 부사장대우로 승진했다.

이 부장은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해 바이오사업팀과 식품전략기획 1부장 등을 맡은 바 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