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인, 독립운동가 비하 논란에 "욕해도 좋아, 내 관심은 계몽"

우한재 기자입력 : 2021-01-15 08:53

[사진=윤서인 페이스북]


과거 '을사오적 옹호'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는 만화가 윤서인이 이번에는 친일파 후손들과 독립운동가 후손들의 빈부격차를 비웃으며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이라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윤서인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급 저택인 친일파 후손의 집과 허름한 독립운동가 후손의 집을 비교하는 사진을 올리며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며 "사실 알고 보면 1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적었다.
 

만화가 윤서인. [사진=연합뉴스]


이에 많은 누리꾼들이 윤서인을 향해 '선은 넘지 말자', '당신이 누구 덕에 이 땅에 사는지 모르나' 등 분노를 드러냈다. 아울어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우리가 제대로 된 친일청산을 했다면 어찌 저런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버젓이 해댈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연일 논란이 계속되고 있지만 윤서인은 언제나 그렇듯 당당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오히려 14일 페이스북에 "광역 어그로 끌리면 좋은 점 : 내 말을 듣는 사람들이 늘어남"이라고 적으며 "내 관심은 코인이 아니라 계몽과 확장"이라며 현재의 논란이 자신의 의도와 부합함을 강조했다.

이어 "계몽과 확장에는 반드시 욕이 동반된다"라며 자신을 향한 비난에 대해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태도를 드러냈다.
 

[사진=윤서인 페이스북]


한편 윤서인은 독립운동가들이 광복이라는 결과에 실제로 얼마나 기여했는지에 대해서는 늘 회의적인 입장을 고수했다.

앞서 그는 페이스북에 "대부분의 다른 독립운동가들은 정작 나라를 만드는 데는 딱히 공헌이 없었다"라며 "실제로 나라를 만드는 과정에서는 니네가 그렇게 싫어하는 친일파들도 상당수 참여했었다"는 발언을 남기기도 했다.

특히 댓글을 통해서는 "이 땅을 찾아준 건 독립운동가들이 아니라 미국의 핵폭탄 두 발이었어. 정신 차려" 라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우한재 기자  whj@ajunews.com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