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 등 불확실성 속 전년대비 57%↑

카타르 루사일 플라자 타워[사진=현대건설 제공]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해외건설 수주액이 최근 5년 중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건설 수주액은 목표액 300억 달러를 초과한 351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대비 57% 증가한 수치다.

우리 해외건설은 2010년 700억 달러 돌파 이후 2014년까지 매년 500억 달러 이상의 수주를 기록해 왔으나, 대외여건 악화 등으로 2016년부터 매년 300억 달러 내외의 수주실적을 보였다.

지난해 해외건설 수주실적을 살펴보면 총 359개사가 98개국에서 351억 달러(567건)를 수주했다.

지역별로는 중동(38%), 아시아(33%), 중남미(20%) 순으로 중동 지역 수주실적이 크게 반등(전년대비 180%↑)했다. 중남미 지역에서도 수주(69억 달러)가 증가하면서 수주지역 다변화가 이뤄졌다.

공종별로는 플랜트(산업설비) 수주가 절반 이상(53.0%)으로 여전히 높은 비중을 보였으며, 토목(28.0%), 건축(14.3%) 등의 순이었다.

수주금액 기준 최대 규모 공사는 멕시코 '도스보카스 정유공장'(37억 달러)이다. 우리 기업이 중남미 지역에서 수주한 사업 중 역대 최대 규모다.

건축 분야에서는 70층 규모의 빌딩 2개동을 건설하는 카타르 '루사일 플라자 타워'가 10억6000만 달러의 수주액을 기록했다.

철도 분야에서는 파나마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발주한 '파나마 메트로 3호선 사업'을 수주했다. 우리 기업이 중남미 지역에서 최초로 수주한 대규모 철도사업(EPC)으로 향후 추가적인 진출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공항 분야에서는 우리 기업이 수주한 역대 최대 규모인 방글라데시 '다카 국제공항 제3터미널' 공사를 수주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해외건설 수주 모멘텀이 올해도 이어질 수 있도록 △고위급 수주 지원 △'팀코리아' 플랫폼 구축 △금융‧투자 지원 등 전방위적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며 "투자개발형사업(PPP), PM, 스마트시티 등 고부가가치 사업에 대한 수행 역량과 진출 기반을 확대하기 위한 범부처 차원의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