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론 폭증에도 3분기 연체율 하락…‘코로나 유예’ 착시

이봄 기자입력 : 2020-11-26 14:47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장기카드대출(카드론) 이용액이 크게 늘었지만, 역설적으로 카드사 연체율은 오히려 낮아졌다. 카드업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각종 금융지원 정책에 따른 착시효과일 뿐 지원이 끝나는 내년 3월 이후 연체율이 급증할 수 있다고 지적한다.

2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카드사 7곳(신한·삼성·KB·현대·롯데·우리·하나카드)의 올 3분기 기준 카드론 취급액은 35조3122억원으로 전년 동기 31조3469억원보다 12.64% 증가했다.

카드론 이용액은 긴급재난지원금이 집행된 지난 5월을 제외하고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를 보였다.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 3월 4조3242억원을 기록해 정점을 찍은 뒤, 줄곧 3조5000억원 넘게 이용됐다. 이후 지난 9월에는 4조1544억원으로 집계돼 6개월 만에 다시 4조원대에 진입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기 침체가 길어지면서 대출 수요가 늘어난 점이 카드론 증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은행권의 신용대출 규제가 강화된 탓에 대출 수요가 카드론으로 몰리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카드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이후 금융권 전반에 대출 수요가 늘어나면서 카드론 이용액도 덩달아 늘어났다”며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았음에도 자금이 조금 부족한 고신용자들의 수요도 카드론으로 넘어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목할만한 점은 카드론 이용액이 늘어났는데도 불구하고 카드사들의 연체율은 오히려 하락했다는 점이다.

올 상반기 기준 카드사 7곳의 평균 연체율은 1.24%로 전년 동기(1.34%)보다 0.1%포인트나 낮아졌다. 전분기 대비로는 0.14%포인트 낮아진 수치다.

일부 카드사는 0%대로 연체율이 떨어지기도 했다. KB국민카드와 우리카드의 올 3분기 연체율은 각각 0.99%로 전년 동기보다 0.17%포인트, 0.41%포인트 하락했다.

이를 두고 카드업계는 시중에 유동성이 커진 가운데 정부가 반년 넘게 대출만기를 연장해준 데 따른 착시효과로 보고 있다.

금융당국은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한 지난 4월부터 중기·소상공인의 대출원금 및 이자상환 의무를 내년 3월까지 유예해줬다. 카드론도 원금 상환이 유예되는 신용대출에 포함됐다. 지난달 30일 기준 카드론을 포함한 2금융권 대출만기 연장 규모는 1조원에 달한다.

대출원금 및 이자상환 유예 신청자가 코로나19 사태로 연체 우려가 있는 개인채무자에 한정된 만큼, 유예 기간이 끝나면 부실채권으로 변질될 수 있다. 특히 카드론은 평균금리가 14%로 고금리에 속할 뿐 아니라 이용자 절반 이상이 3개 이상의 금융기관에서 대출을 받은 다중채무자이기 때문에 향후 연쇄 부실로 확대될 우려도 크다.

금융권 관계자는 “반년 넘게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금융지원과 관련해 부실 규모가 어느 정도 되는지 가늠해볼 수 있는 지표가 없다”며 “당장은 연체율이 낮게 나타났지만 내년 하반기에는 부실이 가시화돼 지금보다 높은 수준을 나타낼 것”이라고 우려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