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코로나19 재확산에 타격···WTI 40달러선 붕괴

윤동 기자입력 : 2020-10-24 08:12
국제 유가는 23일(현지시간) 코로나19 재확산 여파에 큰 폭으로 떨어졌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9%(0.79달러) 하락한 39.85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도 오후 3시 현재 배럴당 1.7%(0.74달러) 떨어진 41.72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유럽과 미국 곳곳에서 코로나19가 크게 유행하면서 원유 수요에 관한 전망이 불투명해진 것이 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했다.

연일 4만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프랑스는 통행금지 조치를 연장했고, 유럽의 다른 나라와 미국도 감염자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수요가 위축된 상황에서 리비아에서 원유 수출을 늘리겠다는 소식이 전해져 과잉 공급 우려도 커지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