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오늘의 뉴스 종합] ​[단독] K-DNA 사업, 마크로젠-테라젠바이오-디엔에이링크 컨소시엄 선정 외

김재환 기자입력 : 2020-10-13 22:16
​[단독] K-DNA 사업, 마크로젠-테라젠바이오-디엔에이링크 컨소시엄 선정

마크로젠-테라젠바이오-디엔에이링크 컨소시엄이 정부가 추진하는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K-DNA) 시범사업자로 최종 선정됐다.

내년까지 2년간 시범사업 후 10년간 총 1조5000억원의 대규모 사업비가 투입되는 대규모 입찰에서 첫 승을 신고한 것이다.

13일 조달청 나라장터와 복수의 바이오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질병관리청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이 주관하는 시범 사업자 공모에서 마크로젠-테라젠바이오-디엔에이링크로 구성된 컨소시엄아 최종 낙점됐다.

이원다이애그노믹스(EDGC), 클리노믹스, 메디젠휴먼케어, 랩지노믹스, 캔서롭 5사가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마크로젠-테라젠바이오-디엔에이링크 컨소시엄과 경쟁했지만 고배를 마셨다.

K-DNA 사업은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3개 부처가 주도한다. 내년까지 시범사업 진행 후 오는 2029년까지 정상인, 암환자, 희귀질환 환자 100만명을 대상으로 임상시료를 수집해 유전체 빅데이터를 완성한다는 목표다.
[단독]사과는 선배가…국회 찾은 최대집 의협회장 “의대생 사과없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은 12일 국회를 찾아 “의대생들의 대국민 사과는 없다”고 거듭 못 박았다.

최대집 의사협회 회장은 정영호 대한병원협회 회장과 함께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민석 보건복지위원장과 비공개 회담을 갖은 뒤 기자와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날 회담에선 의대생들의 의사 국가고시(국시) 재응시에 대한 논의가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최대집 의협회장과 정영호 병협회장은 의사 파업과 의대생의 국시 거부 문제는 따로 놓고 따져볼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대국민 사과는 선배들이 짊어져야 할 몫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투자위험종목’ 대부분이 바이오… 투자자 주의 요망

최근 코로나19로 이상 급등한 바이오주들이 ‘투자위험종목’으로 잇따라 지정된 뒤 하락으로 이어지면서 투자자들의 피해가 요구된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실적 중심의 우량주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7월 이후 이날까지 코스닥 시장에서 투자위험종목 공시 건수는 7건, 회사로는 5개사로 나타났다. 특히 엑세스바이오는 8월 6일과 8월 12일, 8월 19일에 각각 위험종목으로 지정돼 올해 최다 투자위험종목 공시 기록을 세웠다.

문제는 주가다. 올 하반기 투자위험종목으로 거래가 정지된 5개사의 투자위험종목 지정 후 주가 대비 현 주가를 분석한 결과 평균 하락률은 -18.59%로 나타났다. 일부종목들은 30% 가까이 하락하며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

종목별로 엑세스바이오가 -29.35%로 가장 큰 하락률을 보였고, 뒤이어 유바이오로직스(-27.41%), 케이피엠테크(-20.02%), 필로시스헬스케어(-15.11%), 오리엔트정공(-1.08%) 순이다.
 
현대차 그룹, 엇갈린 노사풍경...현대차·모비스 '동결' 기아차 "원칙대로 총력투쟁“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11년 만에 임금동결에 합의했지만, 형제회사인 기아자동차는 여전히 노사 간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현대차 노조가 코로나19 경제위기와 자동차 산업의 패러다임 변화 등을 이유로 임금인상보다 고용유지에 초점을 맞춘 합의안을 이끌어낸 반면, 기아차 노조는 현대차 결과와는 상관없이 원칙대로 임단협을 진행하겠단 방침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지난 7일 2020년 임단협 6차 본교섭을 진행한 데 이어 오는 15일 7차 본교섭에 나선다.

기아차 노조는 잔업 30분 해결을 통한 실질임금 완성, 정년연장, 전기차 PE 부품 공장 내 건설, 통상임금 확대 적용, 해고자 복직, 이중임금제 폐지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사측은 난색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