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사회공헌사업에 3년간 3조 쾌척

서대웅 기자입력 : 2020-10-07 19:00
은행연합회, 일자리펀드 1000억 등 공동 사회공헌사업 올해 말 마무리

지난 3월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및 21개 사원기관 관계자들이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금융지원 협약'을 맺고 있다.  [사진=은행연합회]


은행연합회는 지난달 말 개최한 이사회에서 1550억원의 사회공헌사업을 확정·의결했다고 7일 밝혔다.

은행권 일자리펀드 3차 출연에 1000억원, 코로나19 취약계층 사업에 300억원,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지원공간 프론트원(Front1) 운영자금으로 250억원 등을 지원한다.

이로써 은행권이 2018년부터 3년간 추진하기로 한 5000억원 규모의 '은행 공동 사회공헌사업'을 연내 마무리하게 됐다. 앞서 2018년에는 1100억원, 2019년에는 1950억원을 집행했으며, 올해 상반기에 400억원을 지원했다.

은행권은 이번 공동 사회공헌사업 외에도 금융노사 공동 사회공헌, 코로나19 지원 등 여러 사회공헌사업을 벌여 올해 말까지 3년간 총 3조원을 지원한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앞으로도 은행권은 어려운 경영 여건 속에서도 포용적 금융과 사회적 책임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사진=은행연합회]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