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英 한국전 참전 혈맹”…메이 “韓 코로나 모범국”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9-16 17:10
코로나19 이후 첫 외빈 청와대 대면 접견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오후 청와대에서 세계지식포럼 참석차 방한한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 접견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방한한 테리사 메이 전 영국 총리를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메이 전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코로나 상황 속에서도 세계지식포럼 참석차 방한하신 것을 환영한다”고 인사를 건넸다. 메이 전 총리의 방한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총리로 계실 때 다자행사 계기로 여러 번 만나서 유익한 대화를 나눴었는데, 한국에서 뵙지 못해 매우 아쉬웠다”면서 “오늘 이렇게 서울에서 뵙고 말씀을 나눌 수 있게 돼서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메이 전 총리는 최초 방한이시고, 나로서도 코로나 이후에 처음 맞이하는 아주 중요한 외빈”이라면서 “오늘 우리 모두에게 아주 특별한 의미가 있는 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은 한국전쟁에 많은 병력을 파병해 참전한 혈맹이면서 기본적이고 보편적인 가치를 공유하는 핵심적인 파트너 국가”라면서 “특히 한국전 70주년 행사에 엘리자베스 여왕과 (보리스) 존슨 총리께서 매우 뜻깊은 영상 메시지를 보내주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한국 국민들은 대한민국의 평화를 지켜준 우방국 영국의 굳건한 우의를 다시금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우리 양국이 미래지향적인 협력을 계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메이 전 총리의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메이 전 총리는 “이렇게 오늘 대면으로 대통령을 뵙게 될 수 있어서 기쁘다”면서 “특히나 제가 총리로 재임하는 시절 여러 번 대통령을 뵀었는데, 다시 한 번 만남을 갖게 돼 기쁘다”고 화답했다.

메이 전 총리는 “무엇보다 대통령님과 한국 국민들께 축하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면서 한국의 코로나 대응을 극찬했다.

그는 “한국이 세계에서 모범적으로 코로나를 현명하게 대응했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오늘 이 자리를 빌려서 한국의 경험에 대해서 듣기를 희망하고, 앞으로도 어떻게 대응을 해야 되는지에 대해서도 논의해 나가고 싶다”고 했다.

메이 전 총리는 “한국과 영국의 관계는 우호협력 관계”라고 강조한 뒤 “올해가 한국전 발발의 70주년을 기념하는 해이기도 하고, 한국이 한국의 자유를 위해 희생했던 모든 사람들을 기리는 해이기도 하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 영국도 그런 과정에 기여할 수 있어서 굉장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했다.

또한 “많은 사람들이 잊혀진 전쟁이라고 한국전을 표현하기는 하지만, 저는 결코 잊혀질 전쟁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그 전쟁 기간 동안에 희생한 모든 사람들을 기억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메이 전 총리는 내년에 한국에서 열리는 P4G(제2차 녹색성장과 글로벌 2030을 위한 연대) 정상회의와 영국에서 열리는 제26차 기후변화 당사국 총회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메이 전 총리는 “우리 양국이 기후변화에 앞장서면서 전 세계가 기후 대응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추진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접견에는 한국 측에서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이, 영국 측에서는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등이 배석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