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늘 아셈회의서 선도발언…영국·독일·태국 정상회담

브뤼셀(벨기에)=주진 기자입력 : 2018-10-19 15:51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8일 오후(현지시간) ASEM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벨기에 브뤼셀 멜스부르크 공군 기지에 도착한 뒤 영접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유럽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9일(이하 현지시각)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리는 아시아유럽정상회의(ASEM·아셈)에 참석한다. 또 같은 날 영국·독일·태국·EU 등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아셈은 아시아 16개국, 유럽연합(EU) 27개국, 제3그룹 3개국 정상들이 2년에 한 번씩 개최하는 정상회의다. 이번 아셈 전체회의 1차 세션은  '포용적 성장과 지속가능 연계성 증진을 통한 미래를 위한 협력'을, 2차 세션은 '다자주의 강화 및 글로벌 도전에 대처를 위한 아셈 파트너쉽 강화'를 주제로 열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셈 정상회의 전체회의 선도발언을 통해 다자무역질서 보호, 포용적 성장, 경제 디지털화 등 글로벌 현안 대응 관련 비전을 제시한다. 아울러 평화 정착을 아셈 차원의 지지를 끌어내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또 아셈 회의 후 영국·독일·태국과 각각 양자회담을 시작한다. 

오전 10시30분부터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정상회담, 오전 11시부터 20여분간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오전 11시30분부터는 30여분간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 정상회담이 이어진다.

특히 안보리 상임이사국 정상인 메이 총리와의 회담에서는 대북 제재 완화의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문 대통령은 리트리트 세션 겸 업무 오찬을 갖고 아셈 정상회의 폐막식에 참석한다.

오후에는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과 장 클로드 융커 집행위원장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날 회담에서는 한·EU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미래 발전 방향과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정세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폭넓게 교환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7시50분께 녹색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1차 정상회의가 열리는 덴마크로 향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